“포항 지진피해 이재민 주거권 보장하라”
“포항 지진피해 이재민 주거권 보장하라”
  • 홍하은
  • 승인 2018.11.14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경북도당, 1주년 맞아
“현실적 문제 해결 조치 부족”
11·15 포항 지진 발생 1주년을 맞아 정의당 경북도당은 정부와 포항시는 지진피해 이재민에 대한 주거권을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14일 정의당 경북도당은 논평을 내고 “지진 발생 1년이 지났지만 아직 일상에 복귀하지 못한 많은 분들이 있고 91가구 208명의 이재민은 임시 구호소에서 지내고 있다”며 “지진발생 원인엥 대한 규명 및 민간건물에 대한 내진보강이 여전히 미습한 상태”라고 지적했다.

정의당은 지진피해 이후 정부 및 지방자치단체가 피해지역을 특별도시재생지역으로 지정하는 문제, 소급적용 안 되는 피해보상액 상향, 대피시설 확보, 재해 매뉴얼 정비, 교육, 홍보강화, 공공건물 내진보강 등 피해주민들이 현실적으로 고통받고 있는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한 실질적인 조치들은 많이 부족하다고 규탄했다.

이어 “또 다시 겨울이 오고 있다. 1년 동안 집이 아닌 임시구호소에서 생활하고 있는 이재민들에게 따뜻하고 안정적인 주거를 마련해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정부와 경북도, 포항시에 지진피해 이재민에 대한 이주대책을 시급히 마련해 국민 주거권을 보장하고 지금까지 조사된 지진발생원인에 대한 투명한 공개 및 장애인, 노약자, 어린이 등 사회적 약자들에 대한 재해 시 피난매뉴얼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홍하은기자 haohong73@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