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디자인 산업, 어디까지 왔나
대구 디자인 산업, 어디까지 왔나
  • 김지홍
  • 승인 2018.11.14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25일 ‘디자인위크 인 대구’
디자인전람회 수상작 전시
경북 지역 우수 사례 소개
中·日 전문가 토크콘서트
옷부터 물건, 건축, 도시, 환경까지. 디자인의 범위는 어디까지일까.

대구경북디자인센터는 22일부터 25일까지 엑스코 3B홀에서 일상 디자인의 역할을 시각적으로 풀어낸 ‘2018 디자인위크 인 대구’를 연다고 14일 밝혔다.

행사는 ‘Connected Design(커넥티드 디자인) 세상을 잇다’라는 주제로 도시(도심재생)·모빌리티(전기차 등 기동성)·리빙(삶)·그린(환경)·청년(이슈) 등 5가지 분야로 대구 특화 콘텐츠와 연계했다. 디자인에 대한 이해도를 돕도록 주제관·기획관·선도관·상생관 등 섹션으로 나눠진다.

기획관에는 업사이클 관련 전시장으로 꾸며진다. 특히 자투리 원단을 활용해 만든 지역 공유브랜드 ‘더나누기’를 중심으로 디자인개발 우수 사례, 코리아 디자인 멤버십(KDM) 성과물, 도시재생의 공공디자인 우수 사례를 선보인다. 더나누기는 최근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중 하나인 독일의 2018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베스트 오브 베스트’를 수상한 바 있다.

선도관에는 디자인전람회 수상작과 해외지사 소개 등으로 꾸며진다. 디자인기업협회의 디자인 상담도 가능하다.

상생관에는 대구·경북의 상생협력을 위한 지역별 디자인 우수 사례 및 상품을 중심으로 경북 6차산업 브랜드와 쉬메릭·실라리안 육성 사업 등을 소개하는 장소로 마련된다.

해외 디자인 전문가를 초청한 토크콘서트도 진행된다. 행사 첫날인 22일 오후 2시부터 1시간 동안 김준서 중국 화웨이 모바일디자인 총괄사장이 ‘중국시장 이해와 미래 디자인’이라는 주제로 강연한다. 레드닷 디자인어워드 심사위원인 나건 홍익대학교 교수의 강연도 이어진다.

23일에는 일본 디자인크리에이티브센터고베 카토 케이 매니저가 ‘디자인을 통한 지역산업과 일자리 창출’에 대해 강연한다. 지역 공무원과 디자이너들의 대상으로 지역디자인 산업 현황과 정보를 공유하면서 선진디자인 활동을 소개할 예정이다.

부대 행사로는 대구디자인전람회 시상식과 인디밴드 공연, 스템프 투어 등이 열린다. 김지홍기자 kjh@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