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킴 외국인 코치 "저는 100% 팀킴을 지지합니다"
팀킴 외국인 코치 "저는 100% 팀킴을 지지합니다"
  • 이상환
  • 승인 2018.11.15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팀 킴과 3년간 동고동락…“경북체육회 지도자 소통 문제 심각”
경북체육회 컬링팀 피터 갤런트(캐나다) 외국인 코치가 입장문을 통해 ‘팀 킴’의 부당대우 의혹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팀 킴 선수들은 15일 서울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피터 갤런트(캐나다) 코치가 보낸 입장문을 공개했다.

갤런트 코치는 2016년 1월 팀 킴에 합류 후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은메달 획득을 한뒤 계약 만료로 팀을 떠났다.

갤런트 코치는 입장문에서 팀 킴을 지도하는 동안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과 그의 딸인 김민정 감독, 사위 장반석 감독에게서 여러가지 문제를 느꼈다면서 “저는 팀 킴을 100% 지지합니다”라고 밝혔다.

갤런트 코치는 특히 ‘소통’ 문제가 심각했다며 “연습 시간이 언제인지, 언제 출국하는지, 어떤 대회에 참가하는지 등 일정은 막판이 돼서야 공유받을 수 있었다. 미팅에도 참석하지 못하고, 팀에 관해 무엇이 논의됐는지 공유받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평창올림픽 한 달 전에도 캐나다 유명 선수(라이언 프라이)가 컬링 대표팀 자문을 위해 한국을 방문한 것에 대해서도 갤런트 코치는 “이 일을 알지 못했다”며 “이 일이 굉장히 무례하다고 생각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올림픽 결승전 전날 팀 킴 연습 일정을 공유받지 못했다면서 “외국인 코치라는 이유로 개·폐회식 퍼레이드를 할 수 없다는 통보를 받았다”며 “김민정 감독은 혼자서 팀을 지휘하는 것처럼 보이고 싶어했던 것 같다”고 주장했다.

또 팀의 은메달 축하 자리에도 초대받지 못해 라커룸에서야 팀을 만나 메달과 함께 사진을 찍었지만 나중에 그 사진이 사라진 것을 발견했다고 밝히고, “당시 김 감독이 팀 킴의 휴대전화를 모두 관리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김민정 감독의 자질문제도 제기했다. 그는 “김민정 감독은 ‘헤드코치’로 대우받기를 원했으나, 컬링 전문성은 선수들보다 훨씬 부족했다”며 “다행히도 김민정 감독은 기껏해야 연습 시간의 10%만 링크에 나왔기 때문에 우리는 우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한 훈련을 할 수 있었다”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해 팀 킴 선수들은 “김 감독은 훈련 중 잠깐 들어와서 통역 정도를 한 것이 전부다. 훈련은 피터 코치와 저희끼리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선수들은 “김 감독은 전혀 교류가 안 되는 지도 스타일이다. 올림픽에서는 언론과 관중 등 외부 요인 통제와 통역만 했다”고 밝혔다.

갤런트 코치는 김 감독이 자신과 외부의 접촉도 엄격히 통제했고, 자신이 미디어 인터뷰에 응할 때마다 김 감독은 “김경두 부회장과 그의 컬링 프로그램에 대해 말했으면 좋겠다”고 요구했다고 했다.

갤런트 코치는 또 “이 팀은 아직 그들이 가진 최고의 수준에 도달하지도 못했다. 그들은 수도 없는 출전 기회가 있었지만 보류됐으며, 세계랭킹은 점점 떨어지고 있다”고 안타까움을 전했다.


이상환기자 leesh@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