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코비치-츠베레프, ATP 파이널스 결승서 격돌
조코비치-츠베레프, ATP 파이널스 결승서 격돌
  • 승인 2018.11.18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대전적은 조코비치가 다소 앞서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와 알렉산더 츠베레프(5위·독일)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2018시즌 마지막 대회 우승을 놓고 다투게 됐다.

조코비치는 17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ATP 파이널스(총상금 850만 달러) 대회 7일째 단식 준결승에서 케빈 앤더슨(6위·남아공)을 2-0(6-2 6-2)으로 완파했다.

앤더슨을 상대로 최근 8연승을 거두며 상대 전적을 8승 1패로 만든 조코비치는 18일 결승에서 츠베레프를 만난다.

츠베레프는 앞서 열린 경기에서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를 역시 2-0(7-5 7-6<7-5>)으로 따돌리고 결승에 선착했다.

자신보다 16살 어린 츠베레프에게 패한 페더러는 투어 통산 100번째 우승 달성을 2019시즌을 미루게 됐다.

2세트 타이브레이크에서 페더러가 4-3으로 앞선 상황에서 잠시 경기가 중단되는 해프닝이 있었다.

츠베레프의 서브 이후 랠리가 이어지던 상황에서 츠베레프가 갑자기 페더러의 뒤쪽을 가리키며 경기를 중단했다.

볼 보이가 갖고 있던 공이 코트 쪽으로 굴러들어왔다는 항의였다.

결국 츠베레프의 서브로 다시 경기가 시작됐고, 여기서 츠베레프는 서브 에이스로 포인트를 따내 4-4 동점을 만들었다.

페더러는 경기 후 “상대 서브를 받은 뒤 랠리를 이어가던 상황이 무효가 되고, 다시 경기를 시작해 에이스를 내줬기 때문에 그 상황에 어느 정도 영향을 받은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경기가 끝난 뒤 츠베레프가 내게 사과했지만 ‘사과할 필요가 없다. 너는 충분히 좋은 경기를 했다’고 말해줬다”고 소개했다.

조코비치와 츠베레프의 상대 전적은 조코비치가 2승 1패로 앞서 있다.

이번 대회 조별리그에서도 한 차례 만나 조코비치가 2-0(6-4 6-1)으로 이겼다.

이 대회는 한 시즌 투어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올린 상위 랭커 8명만 출전해 치르는 ‘왕중왕전’ 성격의 대회다.

2018시즌 ‘왕중왕전’에서 1987년생 조코비치와 1997년생 츠베레프가 결승 맞대결을 통해 ‘신·구 세대’ 전쟁을 벌이게 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