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FEZ, ICT기업 동남아 진출 다리 놓는다
DGFEZ, ICT기업 동남아 진출 다리 놓는다
  • 강선일
  • 승인 2018.11.18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자 유치 사절단 현지 파견
100개 기업 대상 상담회 개최
합작기업 설립 등 협력 논의
이인성청장말레이시아
DGFEZ가 말레이시아·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지역에 대한 지역 유망 ICT 기업과 유관기관·단체 등의 현지진출 및 투자유치 활성화를 위한 교두보 마련에 앞장서고 있다. 지난 11-16일 해외투자유치 사절단 활동 모습. DGFEZ 제공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DGFEZ)이 말레이시아·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 지역에 대한 ‘해외투자유치 사절단’ 활동을 통해 지역 유망 정보통신기술(ICT) 기업과 유관기관·단체 등의 현지진출 및 투자유치 활성화를 위한 교두보 마련에 앞장서고 있다.

DGFEZ는 지난 11일부터 16일까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DIP), 대경ICT산업협회, 지역 9개 ICT 기업으로 구성된 투자유치 사절단을 파견해 현지 100여 개 기업을 대상으로 투자설명회 및 1대1 기업상담회를 가졌다. 이번 투자유치 사절단 파견은 최근 정부에서 추진하는 ‘신남방 정책’에 맞춰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내 유망 ICT 기업들의 투자유치 및 해외시장 진출을 위해 기획됐다.

사절단은 말레이시아 디지털개발공사(MDEC) 및 투자진흥청(MIDA), 인도네시아 IT연합회(FTII) 등을 방문해 해당기관들과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지역기업의 현지 진출 및 현지기업들과의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 무역·투자 활성화 등을 논의하며 적극적 협력을 이끌어냈다.

특히 말레이시아 MIDA는 내년 초 DGFEZ를 방문해 의료·IT 관련기업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갖고, 합작투자 및 기술교류 등 다각적 협력방안 모색을 통해 지역 유망 ICT 기업들의 현지 진출의 물꼬를 트고, 지역 유관기관·단체와 현지기관·단체간 네트워크 구축을 통한 합작기업 설립, 기업수출 증대를 위한 교두보 마련에 상호 협력키로 했다.

또 사절단 참여기업으로 스마트음이온시스템(SMAS)을 주력으로 하는 A사는 말레이시아 기업 B사와 쿠알라룸프르 총리 관저앞 호수 수질정화 및 악취제거 프로젝트 사업 추진을 더욱 구체화하고,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대통령궁 뒷편 하천수질정화 시범사업 추진도 합의했다. 에너지관리 솔루션 전문기업인 E사도 인도네시아 F사와 건축 건물 및 공장 등에 에너지관리시스템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성과를 올렸다.

이인선 DGFEZ 청장은 “이번 투자유치 사절단 파견은 성장 잠재력이 높은 동남아시장을 타깃으로 한 본격적 투자유치활동의 서막”이라며 “향후 현지기관·단체·기업과의 지속적 교류를 위한 체계적 사후 지원방안을 마련해 지역투자 유치와 지역기업의 해외진출을 이끌어 내겠다”고 밝혔다. 강선일기자 ksi@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