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부부, 국민 앞에 진실 밝히고 백배사죄해야”
“이재명 부부, 국민 앞에 진실 밝히고 백배사죄해야”
  • 윤정
  • 승인 2018.11.19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 주장
자유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19일 “위선과 오만으로 후안무치한 이재명 부부는 더 늦기 전에 국민 앞에 진실을 밝히고 백배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19일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혜경궁 김씨’의 계정 소유주가 자신의 아내가 아니라고 밝히는 기자회견을 했다.

이에 대해 윤 대변인은 “이 지사는 ‘경찰은 진실보다 권력을 선택했다’, ‘저열한 정치공세의 목표는 이재명으로 하여금 일을 못 하게 하는 것’이라고 했다”며 “이재명 사건은 갈수록 태산이고 국민이 느끼는 실망감은 정치권 전체에 대한 불신으로 커져만 가는데 더불어민주당은 이 사건에 대해 아무런 대응 없이 계속 지켜보고만 있다”고 비판했다.

윤 대변인은 “캐면 캘수록 허물만 나오는 인물이 성남시장을 거쳐 경기도지사가 되고 차기 대선후보 물망에까지 오르는 것은 이해하기 어려운 일”이라며 “경찰조사가 맞다면 민주당은 부도덕한 인물을 공천한 것에 일차적인 책임이 있고 출당 논란을 잠재운 이해찬 당대표에게도 명백히 책임이 있다”며 민주당에 화살을 돌렸다.

이어 윤 대변인은 “욕설에 가까운 글을 SNS에 대량 살포한 이재명 부부는 더 이상 피해자 코스프레를 해서는 안 된다. 도덕성이 없는 사람은 정치에 발을 들여서는 안 된다”라며 “때리려면 이재명을 때리고 침을 뱉어도 이재명에게 뱉으라는 이 지사의 뻔뻔함과 가증스러움은 국민들의 인내심 한계를 넘어섰다. 이재명 부부는 마지막 남은 최소한의 양심으로 진실을 밝히고 백배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정기자 y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