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마지막 경기 앞둔 벤투호 ‘유종의 미’ 거둘까
올 마지막 경기 앞둔 벤투호 ‘유종의 미’ 거둘까
  • 승인 2018.11.19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우즈벡과 6번째 A매치
벤투 ‘데뷔 최다 무패’ 관심
빌드업시작은골키퍼
패스 하나하나 신중히 19일 호주 브리즈번 페리 공원에서 한국축구대표팀 조현우 골키퍼가 패스 연습을 하고 있다. 호주와의 평가전을 무승부로 마친 대표팀은 20일 우즈베키스탄과 평가전을 한다. 연합뉴스


러시아 월드컵 이후 파울루 벤투(포르투갈) 감독과 함께 새 판을 짜고 있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무패 행진’으로 2018년 피날레를 장식할 수 있을까.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0일 오후 7시(한국시간)부터 호주 브리즈번의 QSAC에서 우즈베키스탄과 친선경기를 치른다.

벤투 감독이 한국 사령탑에 오른 후 6번째 벌이는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다.

러시아 월드컵 이후 8월부터 지휘봉을 잡은 벤투 감독은 9월 코스타리카와의 데뷔전부터 지난 17일 첫 원정 경기인 호주전까지 5경기에서 2승 3무의 무패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호주 원정 두 번째 경기인 이번 우즈베키스탄전은 대표팀의 2018년 마지막 경기이자,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본선 전 마지막 실전이다.

손흥민(토트넘)과 기성용(뉴캐슬) 등 벤투호 1, 2기 주축 선수들의 부재로 다수 포지션에서 ‘플랜 B’를 가동하는 시험대의 연장 선상이다.

호주전에서 초반 상대 파상공세에 밀리거나 막판 집중력이 떨어지며 리드를 지키지 못해 다소 아쉬움은 남았지만, 새로운 선수들이 함께해 거둔 1-1 무승부에서 나름의 수확도 있었다.

독일 2부 분데스리가로 무대를 옮긴 이후 소속팀에서 활약하며 대표팀에도 돌아온 이청용(보훔)이 무난한 복귀전을 치렀고, 중원에선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 황인범(대전)이 ‘차세대 주자’로 두각을 나타냈다.

아시안게임부터 절정의 골 결정력을 뽐내고 있는 황의조(감바 오사카)는 선제골을 터뜨려 ‘대세’를 입증했다. 우즈베키스탄전에선 벤투 감독이 기본 골격은 유지하는 가운데 아시안컵 주전을 두고 각축전이 펼쳐지는 골키퍼 등 일부 포지션에선 선수 변화 가능성이 있다.

우즈베키스탄은 1990년 이후 월드컵 본선과 인연이 없던 이집트를 러시아 월드컵으로 이끈 엑토르 쿠페르(아르헨티나) 감독을 올해 8월 영입해 아시안컵과 2022 카타르 월드컵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