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중구 도시재생사업 문화를 입힌다
대구 중구 도시재생사업 문화를 입힌다
  • 윤정
  • 승인 2018.11.19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전국 13곳 문화영향평가
내년 초까지 전문가 컨설팅 추진
올해 선정된 대구 중구 ‘다시 뛰는 대구의 심장! 성내’ 등 전국 도시재생 뉴딜사업지 13곳이 ‘문화영향평가’를 받는다.

문화영향평가는 각종 정책·계획 수립 시, 해당 정책·계획이 문화적 관점에서 국민의 삶의 질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해 정책적 대안을 제시해 주는 제도다. 올해 5월에도 작년에 선정된 도시재생 뉴딜사업지 18곳(중심시가지형)을 대상으로 실시한 바 있다.

국토교통부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올해 선정된 도시재생 뉴딜사업지를 대상으로 문화영향평가를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평가의 대상지는 문화영향평가를 희망하는 사업지를 대상으로 주변 지역의 파급효과와 도시경쟁력 제고 가능성 등을 고려해 ‘중심시가지형’ 사업지 3곳과 ‘주거지지원형’ 사업지 10곳 등 총 13곳을 선정했다.

중심시가지형 3곳은 △대구 중구를 비롯해 △광주 북구 △강원 삼척시이며 주거지지원형 10곳은 △인천 중구 △인천 계양구 △인천 강화군 △경기 안양시 △충북 충주시 △충북 음성군 △충남 부여군 △전북 고창군 △전남 광양시 △제주 제주시이다.

평가에는 지역 실정을 잘 파악하고 있는 광역지자체 소속 지방연구원 일부도 참여하며 이와 함께 문화·관광 및 도시재생 전문가 등 40여 명이 참여하는 ‘문화영향평가·컨설팅단’도 구성했다.

문체부는 평가·컨설팅 결과가 이번 평가대상지의 도시재생 활성화계획에 충실히 반영될 수 있도록 연말까지 현장·서면평가를 거쳐 컨설팅 내용을 확정하고 늦어도 내년 초까지는 평가대상지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컨설팅을 할 계획이다.

윤정기자 y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