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자가 총상금 100억원 독식
승자가 총상금 100억원 독식
  • 승인 2018.11.21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즈 vs 미컬슨 ‘세기의 대결’
‘캐피털 원스 매치 : 타이거 vs 필’
24일 일대일 매치 플레이 맞대결
전문가들, 대부분 우즈 승리 예상
첫 홀 버디 두고 20만불 내기 성사
우즈vs미컬슨
웃으며 마주 본 우즈와 미컬슨 오는 23일(현지시간) 일대일 매치 플레이 대결을 앞둔 타이거 우즈(오른쪽)와 필 미컬슨이 20일 미국 라스베이거스 섀도 크리크 골프 코스의 기자회견에서 마주 서 있다. 연합뉴스


타이거 우즈(43)와 필 미컬슨(48·이상 미국)의 일대일 매치 플레이 맞대결이 미국 추수감사절 다음 날인 24일(한국시간) 펼쳐진다.

‘세기의 대결’로 불리는 우즈와 미컬슨의 맞대결은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섀도 크리크 골프 코스에서 열리며 미국 금융회사 캐피털 원이 타이틀 스폰서를 맡아 공식 명칭이 ‘캐피털 원스 더 매치 : 타이거 vs 필’로 정해졌다.

총상금 900만 달러(약 101억원)가 걸려 있는데 이긴 쪽이 얼마, 진 선수는 얼마 식으로 나눠 갖는 것이 아니라 승자가 900만 달러를 다 가져가고, 패한 선수는 빈손으로 돌아서는 ‘승자 독식’ 경기다.

우즈와 미컬슨은 골프에서 대표적인 라이벌 관계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통산 상금 부문에서 우즈가 1억1천550만 달러로 1위, 미컬슨이 8천825만 달러로 2위다.

또 현역 선수 중에서 메이저 최다승 1, 2위가 우즈(14승)와 미컬슨(5승), PGA 투어 대회 최다승 1, 2위도 우즈(80승)와 미컬슨(43승)이다.

은퇴한 선수들까지 더해도 메이저 최다승 부문에서 우즈가 2위, 미컬슨이 14위고 PGA 투어 대회 최다승 부문 역시 우즈가 2위, 미컬슨은 9위에 해당한다.

2013년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닷컴이 ‘우즈의 적수들’이라는 기사를 통해 우즈와 불편한 관계에 있는 개인이나 단체 ‘톱10’을 선정했는데 1위가 바로 미컬슨이었다.

그러나 40대 중·후반의 나이가 된 최근에는 둘 사이에 바짝 섰던 날카로움이 무뎌졌다.

올해 4월 마스터스에서 둘이 함께 연습 라운드를 했는데 미국 언론에서는 “우즈와 미컬슨이 함께 연습한 것은 1998년 LA 오픈 이후 20년만”이라고 대서특필했을 정도였다.

관심은 두 선수 가운데 누가 이기느냐에 쏠려 있다.

지금까지 두 선수가 동반 라운드를 했을 때 승패는 우즈가 18승 4무 15패로 근소하게 앞서 있다. 또 9월 투어 챔피언십 우승 등으로 전성기 기량을 회복했다는 평을 듣는 우즈가 이번 대결에서도 우세할 것으로 보는 사람들이 많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이 전문가 4명에게 전망을 물은 결과 3명이 우즈의 손을 들어줬다.

승패 외에도 다양한 부문에서 베팅이 이뤄지고 있다.

외국 스포츠 베팅업체의 베팅 항목을 보면 우즈가 자신의 클럽을 몇 번 휘두를 것인가, 스리 퍼트를 할 것인가, 3번 홀까지 누가 앞서나갈 것인가, 셔츠 색깔은 무슨 색일까, 홀인원이 나올 것인가 등으로 다양하다.

21일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는 1번 홀부터 20만 달러 내기가 성사됐다.

미컬슨이 “이 홀에서 나는 버디를 할 것”이라며 10만 달러를 걸겠다는 뜻을 밝히자 우즈가 제안을 받아들이며 10만 달러로 화답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