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사의 풍경
산사의 풍경
  • 승인 2018.11.21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혜지 시인


아침 햇살에 피어난

연꽃이여

관세음보살님의

속살을 채우고



노승 목탁소리에

새벽이 깨이며 법고에

춤을 추는 운판아이여



보살님 얼굴

마음속에 들어앉으니

산사의 연못에 곱게 핀 연꽃

바람 불어와 향기 날리어



내님 머무는 그곳으로

보낸다네

그리움 내님에게로


◇강혜지= 서울 태생. 한국방송통신대학교 학보사 시부문 최우수상(09). 한국 문인협회 회원, 한국시민문학협회 회원. CNC 건축디자인 이사. 한국미술인협회 회원. 한양문화예술협회 이사, 현)작사가.


<해설> 누군가에게 좋은 말을 할 수 있다는 건 마음이 외롭지 않다는 것. 인간은 좋아하고 믿는 것이 존재하고 있다는 그 사실 하나만으로도 힘이 나고 더욱 강해진다. 모래성은 좋아하고 배려한 만큼 바라는 욕심이 만든다. 세상은 복잡하게 보기 시작하면 억겁이 되고 단순하게 보면 찰라가 된다. 늙는다는 것은, 몰골이 추하고 나약해지는 그 상식을 뛰어 넘어 고귀해 지는 인간의 완성된 모습이다. 인생이라는 책은 머리가 아니라 몸으로 읽어내야 한다. -성군경(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