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LPGA’ 챔피언스트로피 탈환
‘팀 LPGA’ 챔피언스트로피 탈환
  • 승인 2018.11.25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대회 동포 선수 4명 합류
박인비 인비테이셔널 통산 3승
최종일 승점 5.5점 보태 13-11
승리의기쁨
25일 경북 경주 블루원 디아너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에서 승리한 팀 LPGA 선수들이 팀 KLPGA 선수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동포 선수들의 가세로 부쩍 힘이 강해진 ‘팀 LPGA’가 ‘팀 KLPGA’를 압도하며 작년 패배를 설욕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뛰는 한국인과 한국계 선수로 구성된 ‘팀 LPGA’는 25일 경북 경주시 블루원 디아너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이하 챔피언스트로피) 최종일 싱글매치 플레이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정상급 선수가 출전한 ‘팀 KLPGA’에 4승5패3무승부로 밀렸다.

그러나 최종일 승점 5.5점을 보탠 ‘팀 LPGA’는 승점 합계 13-11로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양팀은 사흘 동안 포볼 6경기, 포섬 6경기, 그리고 싱글 매치플레이 12경기를 치러 이기면 승점 1점, 비기면 0.5점을 받는 방식으로 겨뤘다.

올해 4회째인 이 대회에서 1, 2회에 우승했던 ‘팀 LPGA’는 작년에 ‘팀 KLPGA’에 내줬던 패권을 되찾아오면서 역대 전적 3승1패로 격차를 벌렸다.

작년까지 한국 국적 선수만으로 꾸렸던 ‘팀 LPGA’는 올해부터 동포 선수 4명을 합류시키며 변화를 꾀했다.

LPGA투어 상금랭킹 2위 이민지와 세계랭킹 1위를 지켰던 리디아 고, 그리고 활력이 넘치는 대니엘 강(미국)과 제니퍼 송은 ‘팀 LPGA’에 사흘 동안 승점 7점을 선사했다.

특히 이민지는 2승1무승부로 혼자 승점 3점을 따냈다.

이 대회에 4차례 모두 출전한 유소연 역시 2승1무승부로 맹활약했고 팀 경기에 강한 전인지는 2승1패로 ‘팀 LPGA’의 우승을 견인했다.

‘팀 KLPGA’는 상금왕 이정은이 2승1패1무승부로 제몫을 했지만 신인왕이자 대상 수상자 최혜진이 1무승부2패, 다승왕 이소영이 1승1패1무승부 등으로 다소 기대에 못 미쳤다.

상금과 대상 경쟁을 벌인 오지현(22)은 3패를 당해 승점을 1점도 따내지 못했다.

박성현이 비운 장타여왕 자리를 차지한 김아림은 3전 전승을 거둬 혼자 승점 3점을 책임졌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