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무웅 문학평론가 초청 ‘작가와의 만남’
염무웅 문학평론가 초청 ‘작가와의 만남’
  • 황인옥
  • 승인 2018.11.28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문학관, 내달 8일
인물1
대구문학관(관장 이하석)은 내달 8일 오후 3시 대구문학관 4층 세미나실에서 문학강연 작가와의 만남을 연다. 올해 마지막 만남의 주인공은 ‘염무웅(사진) 문학평론가’다. 그가 ‘내가 겪은 한국문학’을 주제로 한국근대문학과 문학평론에 대한 이야기 한다.

염무웅 선생은 1960년 그가 대학교 1학년 때 발표된 소설가 최인훈의 ‘광장’을 처음 접하고 그의 작품을 모두 읽은 후 작품을 분석한 ‘에고의 자기점화(自己點火)’라는 평론을 썼고, 1964년 경향신문 신춘문예를 통해 등단했다.

이후 당시 시간강사로 인연이 있었던 이어령 선생의 추천으로 ‘신구문화사’에 취직해 편집 등 여러 가지 일을 하며 ‘현대한국문학전집’을 펴냈다. 총 18권짜리의 전집 발행 이후 ‘창작과 비평’을 통해 50여년을 함께 한국의 문학비평을 이끌어온 장본인이다.

이번 강연에서는 그의 대담집을 중심으로 살아있는 현대문학사라고도 불리는 선생의 풍부한 경험에서 나오는 다양한 이야기를 만날 수 있다. 053-430-1233

황인옥기자 hio@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