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 매야식품 최송자씨 ‘전통식품명인’ 지정
울진 매야식품 최송자씨 ‘전통식품명인’ 지정
  • 승인 2018.12.03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년간 쌀엿 제조 명맥 이어
전통식품명인-최송자대표
최송자 대표





경북 울진군 매야전통식품 대표 최송자(여· 63)씨가 전통식품의 전통성과 보존가치 등을 인정받아 농림축산식품부가 지정하는 대한민국 전통식품명인(제83호)으로 지정받았다. 엿류분야 ‘쌀엿’명인으로 지정받은 최 씨는 경력 25년으로, 선조들로부터 구전으로 이어져온 제조방법을 시어머니로부터 전수 받았다.

약 172년 전 시고조부의 문집을 근거로 제조비법에 대한 내용을 체계화하고 정리해 우리 전통쌀엿의 맥과 그 우수성을 계승·발전시켜 오고 있다.

최 명인은 “앞으로 식품명인으로서 활발한 활동과 함께 쌀엿 제조방법과 소비 대중화를 통해 농가소득을 증대시키는데 힘 쓰겠다”고 했다.

전통식품명인은 우수한 우리 식품의 계승·발전을 위해 제조·가공·조리 분야 등에 우수한 식품기능인을 국가가 지정하는 것으로, 1994년 이래 지정된 농림축산분야 명인은 올해 지정된 9명을 포함해 총 84명이 지정돼 있다.

이번 선정으로 경북도는 1995년 안동소주(박재서), 1999년 과하주(송강호), 2000년 안동소주(조옥화), 2012년 대맥장(성명례), 2013년 소두장(최명희), 인삼정과(김영희), 2017년 흑초(현경태), 설련주(곽우선)에 이어 총 9명의 전통식품명인을 배출했다.

설동수 경북도 농식품유통과장은 “명인이 제조하는 제품에 대한 판로확대 및 홍보 등 다양한 지원을 통해 식품명인의 보유기능을 계승·발전시키는 한편 우리 전통 식품의 수출 확대와 한식세계화 등에 식품명인을 적극 활용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상만·김익종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