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메시의 시대는 갔다 모드리치 ‘발롱도르’ 첫 수상
호날두·메시의 시대는 갔다 모드리치 ‘발롱도르’ 첫 수상
  • 승인 2018.12.04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로아티아 월드컵 준우승 견인
지난해 수상자 호날두는 ‘2위’
모드리치2018발롱도르수상
크로아티아 출신 미드필더 루카 모드리치(레알 마드리드)가 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그랑 팔레에서 열린 2018년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발롱도르 트로피를 받은 뒤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크로아티아 출신 미드필더 루카 모드리치(33·레알 마드리드)가 드디어 ‘메날두(메시·호날두) 시대’에 마침표를 찍었다.

모드리치는 4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 그랑 팔레에서 열린 2018년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발롱도르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 이외의 선수가 이 상을 받은 건 2007년 카카(브라질) 이후 11년 만이다.

발롱도르는 2008년부터 메시와 호날두가 양분했다. 국제축구연맹(FIFA)과 통합상을 수여한 6차례(2010~2015년)를 포함해 메시와 호날두는 각각 5번씩 상을 받았다.

그러나 올 시즌 메시와 호날두는 월드컵 등 올해 굵직굵직한 국제대회에서 이렇다 할 활약을 펼치지 못했고, 모드리치가 발롱도르의 새 주인공이 됐다.

모드리치는 레알 마드리드의 중원을 책임지며 지난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에 힘을 실었다.

그리고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에서 조국 크로아티아를 준우승으로 이끌며 많은 박수를 받았다.

한편 2016, 2017년 수상자인 호날두는 발롱도르 투표 2위에 올랐다.

앙투안 그리즈만(아틀레티코 마드리드), 킬리앙 음바페(파리생제르맹)가 뒤를 이었고 메시는 5위에 그쳤다.

모드리치는 수상자로 호명된 뒤 “발롱도르를 수상한 위대한 선수들 사이에 포함됐다는 게 실감이 나지 않는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최고의 순간은 절대 쉽게 오지 않는다’라는 명언을 이야기하고 싶다”라며 “이 상을 받기까지 쉽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한편 노르웨이 출신 아다 헤게르베르그(23·리옹)는 여성 발롱도르를 수상했고 음바페는 21세 이하 선수에게 수여하는 ‘코파 트로피’를 받았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