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증시 급락에 코스피 2100선 턱걸이
美 증시 급락에 코스피 2100선 턱걸이
  • 승인 2018.12.05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피가 5일 이틀째 하락했으나 2,100선은 간신히 지켰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3.04포인트(0.62%) 내린 2,101.31에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27.78포인트(1.31%) 내린 2,086.57에서 출발해 약세 흐름을 이어갔다. 간밤 뉴욕 증시에서는 장단기 금리역전에 따른 경기침체 우려와 미중 무역협상 불확실성 부각으로 주요 지수가 3%대의 하락세로 마감했다.

이영곤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미국 증시 급락에 코스피가 큰 폭으로 하락 출발했다가 기관 매수 등에 힘입어 낙폭을 축소했다”며 “미중 무역분쟁에 대한 불확실성이 지속하고 미국 경기 둔화 우려까지 가세해 투자심리가 위축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이 1천972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반면 개인과 기관은 각각 813억원과 929억원을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는 삼성전자(-1.66%), SK하이닉스(-1.16%), 셀트리온(-0.62%), LG화학(-1.12%), POSCO(-2.35%) 등이 내렸다.

이에 비해 SK텔레콤(1.44%), NAVER(1.21%), KB금융(0.10%) 등은 올랐고 현대차는 보합 마감했다.

업종별로는 의료정밀(-3.55%), 기계(-2.61%), 비금속광물(-1.71%), 철강·금속(-1.71%) 등이 약세였고 음식료품(1.23%), 통신(0.90%), 보험(0.74%) 종이·목재(0.65%) 등은 강세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