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걸렸다고 출산 포기하지 마세요”
“암 걸렸다고 출산 포기하지 마세요”
  • 김광재
  • 승인 2018.12.05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명대 동산병원 난임 클리닉
유방암 앓은 여성 최근 출산
치료 전 냉동 보관된 배아 이식
가임력 보존치료로 희망 안겨
이정호교수
이정호 교수
조지형교수
조지형 교수
계명대 동산병원은 유방암을 앓은 여성이 치료 전 냉동보관해둔 배아를 이식해 최근 출산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동산병원 유방내분비외과와 산부인과 난임 클리닉(실장 김정아 박사)은 지난 2015년 유방암 진단을 받고 출산을 희망하는 환자 배 모씨에게서 난소과배란유도 후 난자를 채취해 체외수정한 14개의 배아를 냉동 보관하는 가임력 보존 치료를 시행했다. 이후 환자는 1년 5개월 동안 약물, 방사선 및 호르몬 치료 등을 통해 건강을 되찾았고, 냉동배아 이식으로 임신에 성공해 지난 10월 29일 3.4㎏의 건강한 남아를 출산했다.

수술, 화학약물, 방사선 등의 항암치료는 난소나 고환의 기능을 저하시키기 때문에 암 치료 후 가임력이 소실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아이가 없는 가임기 암 환자는 치료 과정에서의 가임력 소실에 대한 두려움이 크며, 출산을 포기하는 사례도 적지 않다.

가임력 보존 치료란 암 치료로 인해 생식기능이 저하되는 가임력 소실을 방지하기 위해 미리 난자, 정자, 배아, 난소 조직을 동결보존해 암 치료 후 임신을 돕는 방법이다. 여성의 경우 난자동결이나 수정한 배아를 냉동하는데, 미혼 여성에서는 난자를 채취해서 동결하고 결혼한 여성은 체외수정한 배아를 보존하게 된다. 남성의 경우에도 암 치료에서 정자의 수가 감소하거나 정자 기형이 발생할 가능성을 고려해 정자를 냉동시킬 수 있다.

동결된 난자나 수정된 배아, 정자 등은 액체질소탱크에 넣어 장기간 보관된다. 암 치료가 끝나고 환자의 건강 회복이 확인된 후 동결보존해둔 난자, 배아, 정자, 난소 또는 고환 조직을 해동하여 임신을 시도하게 된다. 따라서 가임력 보존 치료는 암 치료 후 임신과 출산을 원하는 환자에게 희망이 되고 있다.

이번 치료를 성공시킨 이정호(산부인과)·조지형(유방내분비외과) 교수는 “젊은 가임기 여성들의 암 발병률, 특히 유방암 발병률이 높아짐에 따라 환자가 치료 과정에서 겪는 불임에 대한 두려움과 걱정은 상당하다. 암이 완치됐더라도 임신의 어려움 때문에 삶의 질이 낮은 경우가 많다”며 “가임력 보존 치료는 암 치료 이후에도 아이와 함께하는 삶을 충분히 계획하고 선택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기에 암 환자들이 미리 임신과 출산을 포기하지 않기 바란다”고 말했다. 또 “가임력 보존 치료는 종양 분과와 산부인과, 난임-생식내분비 분과 사이에 밀접한 현진이 필수적이다. 동산병원 난임 클리닉의 안정되고 우수한 기술을 토대로 한 종양 분과와의 체계적인 협진은 어려운 치료 후 건강을 되찾은 많은 암 환자들에게 아이를 가질 수 있는 또 하나의 희망을 제공해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987년 개설된 동산병원 난임 클리닉은 수술적 치료를 포함한 일반 난임 치료, 인공수정, 시험관아기, 미세조작을 통한 남성 난임 치료(무정자증 치료), 냉동배아 이식, 난자공여술 등 난임 치료의 모든 영역에서 활발한 진료 및 치료가 시행되고 있다. 보건복지부 지정 시험관아기 시술 기관으로 등록되어 있으며 진료 결과에서도 국·내외 최상위 수준의 임신율을 보이고 있다.

김광재기자 contek@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