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정부, 제조업 혁신성장 대책 수립 중”
이낙연 “정부, 제조업 혁신성장 대책 수립 중”
  • 승인 2018.12.05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미 금오테크노밸리 방문
산업단지 입주기업과 간담회
“지역경제 발전 최선 다할 것”
李 지사 “5G 선도도시 육성을”
구미경제인-이낙연총리
구미 경제인과 인사하는 이낙연 총리 5일 오전 이낙연 총리가 경북 구미시 금오테크노밸리를 방문, 간담회에 앞서 지역 경제인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제조업 혁신성장 대책을 마련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5일 경북 구미시 금오테크노밸리를 방문, 구미산업단지 입주 기업 대표 등과의 간담회에서 “정부는 12월 중 발표를 목표로 ‘제조업 혁신성장 대책’을 수립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휴대전화와 디스플레이 생산기지가 밖으로 빠져나가면서 시민들의 삶도 고통스럽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특히 전기전자 산업의 생산기지 다변화로 전기전자 산업이 고도화되지 못해 신산업이 육성되지 못했다”고 말했다.

또 “전기전자 산업의 고도화와 신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구미시의 노력이 필요하고, 5G(5세대 이동통신) 테스트 베드, 규제자유특구 참여, 지역인프라 확충 등도 논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구미 지역경제 발전을 위해 힘닿는 데까지 노력하겠다”며 “오늘 간담회에서 논의된 내용을 관계 부처와 검토해 ‘제조업 혁신성장 대책’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구미시를 5G 선도도시 및 4차 산업혁명 전진기지로 추진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다.

장세용 구미시장 역시 구미지역 경제동향 등을 설명하면서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구미 스타트업 파크 조성과 국방 단종부품 시범사업 등에 대한 지원을 건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주은기 삼성전자 상생협력센터장, 이충학 LG전자 경영지원부문장, 박훈진 벡셀 대표, 이상철 금오공대 총장, 조정문 구미상의 회장, 고병헌 경북경총 회장 등이 참석했다.

구미=최규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