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민 55% ‘취수원 이전’ 조건부 찬성
구미시민 55% ‘취수원 이전’ 조건부 찬성
  • 장성환
  • 승인 2018.12.06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색연합 여론조사
‘정부 지원 병행’ 전제
“수용할 수 있다” 우세
단순 취수원 이전엔
반대 의견이 더 많아
구미시민 과반수 이상이 정부의 지원대책 병행 시 취수원 이전에 대해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구경북녹색연합과 김상훈(자유한국당·대구 서구) 국회의원실은 6일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2일까지 구미시민 1천 명을 대상으로 ‘취수원 이전’ 관련 여론조사를 벌인 결과 구미시민의 55%가 정부의 지원이 병행된다면 취수원 이전을 받아들일 수 있다는 답변을 했다고 밝혔다. 반대한다는 대답은 30.8%였다.

반면 단순히 취수원 이전만 이뤄지는 것에 대해서는 반대 의견이 더 많았다. 반대한다는 응답이 41.1%를 차지했으며 찬성 34.1%, 모름 24.5%였다. 반대이유로는 응답자의 절반에 가까운 49%가 ‘낙동강 유량 감소에 따른 물 부족 현상 및 수질 악화 우려’를 꼽았으며 ‘각종 규제 강화 및 개발제한구역 확대 예상(35.2%)’, ‘구미시 및 구미 유관기관들의 반대(6%)’가 그 뒤를 이었다.

취수원 이전에 찬성하는 구미시민들은 ‘대구시민들의 식수에 대한 걱정에 공감해서(43.7%)’를 첫 번째 이유로 선택했다. 그다음으로는 ‘이전해도 구미에 별다른 해가 없다고 보기 때문(37%)’, ‘환경규제가 강화되면 오염 배출 기업이 구미를 떠날 것이기 때문(13.3%)’ 순으로 답했다. 환경규제를 통한 수질 대책 마련에 대해서는 67.8%가 찬성했다.

같은 기간 대구시민 1천14명을 대상으로 한 ‘먹는 물’ 관련 여론조사에서는 수돗물 안정성 확보를 위한 대책으로 ‘대구 정수시설 개선(31.2%)’과 ‘구미 해평취수장으로 취수원 이전(30.5%)’이 꼽혔다. 또한 취수원 이전의 지연 이유로는 ‘정부의 무관심과 지원 부족’이 41%로 1위를 차지했으며 ‘대구시의 이전 의지 부족(24.6%)’, ‘구미시의 이전 비협조(18.6%)’ 순으로 나타났다.

이재혁 대구경북녹색연합 대표는 “이번 여론조사 결과에 따라 정부는 수질오염의 원인인 배출업소에 대한 강력한 환경규제에 나서고 안전한 식수원 확보를 위한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또한 대구시와 구미시도 시민들의 여론을 확인했으니 적극적인 소통과 대화로 경북도·정부 등과 협의해 상생의 길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유선 ARS(70%) 및 전화면접(30%) 방식을 통해 이뤄졌으며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였다.

장성환기자 s.h.jan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