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철도 착공식, 김정은 참석 가능성”
“남북철도 착공식, 김정은 참석 가능성”
  • 최대억
  • 승인 2018.12.06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렬 국토부 차관 오찬서 밝혀
“국제사회와 협력 통해 신뢰 높여야”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은 이달 중 예정된 남북철도 연결공사 착공식과 관련 “착공식엔 김정은 위원장의 참석 가능성이 높다”면서 남북 철도연결 착공식과 관련해서는 연내를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교통 분야를 총괄하는 김 차관은 6일 기자단과의 오찬에서 “북한과 우리 통일부 등과 협의해야 하지만 착공식에 남북 대표가 참석할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면서 “위치는 판문점, 도라산, 개성 3가지 대안 중 하나가 될 것으로 생각하고 연내 착공식을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전날 경의선 북측 구간 공동조사를 마치고 돌아온 임종일 철도건설과장으로부터 보고를 받았느냐는 질문에는 “아직 보고를 받지 못했다”면서, 조사 결과 보고 시점과 관련해서는 “조사한 내용을 취합해서 정리해야 하는 만큼 금방은 어렵고, 또 동해선 공동 조사도 이뤄져야 하는 만큼 그 이후에 보고서가 나올듯하다”고 전했다.

김 차관은 남북 철도협력과 관련해 국제사회와 함께하되 우리가 주도해야 남북 공동번영이라는 목적을 달성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철도협력사업의 재원조달 방안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현재는 큰 틀의 방향만 잡혀있고 재원 조달에 대해선 내부적으로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김 차관은 “남한 혼자만은 여러 제약이 있기 때문에 국제기구, 국제사회 투자금이 병합돼야 위험이 분산되고 신뢰성이 높아진다”면서 “국제사회와 연합된 신뢰관계 속에서 우리가 어느 정도의 비율을 가지고 진행을 할지는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우리가 주된 역할을 하지 않는다면 남북 공동번영이라는 목적에서 벗어날 수 있는 만큼 우리가 주된 역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최대억기자 cde@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