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인구 10만명선 붕괴’ 막았다
상주 ‘인구 10만명선 붕괴’ 막았다
  • 이재수
  • 승인 2018.12.10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인구 증가 정책 영향
3개월 연속 증가세 기록
대학생 등 주소 이전 독려
“청년 등 맞춤형 행정지원 ”
상주시-3개월연속인구증가
상주시가 인구를 늘리기 위해 인구정책 포럼을 개최하는 등 지속적으로 노력, 10만명 붕괴를 막았다.


상주시의 지속적인 인구증가 정책에 힘입어 3개월째 인구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따라 10만명선 붕괴를 눈앞에 두고 비상이 걸렸던 상주시가 일단 한숨 돌릴 수 있게 됐다.

상주시는 지난 8월 말 10만62명이던 인구가 9월 말 10만67명으로 늘어난 데 이어 10월 말에는 10만139명, 11월말 10만273명으로 증가세를 기록했다.

상주시는 1965년 26만5천명으로 정점을 기록한 뒤 계속 감소해 10만명 붕괴 위기 상황을 맞았다.

상주시는 10만명 붕괴를 막기위해 전방위 노력을 계속했다.

인구가 감소하면 경기 침체는 물론 지방세수 감소에 따른 경쟁력 약화와 미래성장 동력 사업 추진에 지장을 초래한다는 위기감에 따라 인구를 늘리기 위한 총력전을 전개해 왔다.

올해 시정의 최우선을 ‘사람 사는 상주시 에 두고 인구 증가를 위한 단기 및 중장기 계획을 각각 수립해 추진 중이다.

1월 미래전략추진단(지역인구정책담당) 조직을 신설해 부서별로 분산 단절돼 추진되던 출산, 양육, 인구시책 등에 대한 협업시스템을 구축했다.

상주시에 거주하면서 타 지역에 주소를 둔 사람을 대상으로 한 ‘내고장 주소갖기 운동’, 인구증가는 공무원부터 시작하자는 ‘공직자 상주사랑+1 운동’ 등을 통해 주소 이전을 독려해왔다.

또 전입대상 핵심 타깃을 설정해 계층에 맞는 관련 조례 제 개정을 통한 맞춤형 행정지원으로 고등학생, 대학생, 군인 등 대상자들의 전입을 유도했다.

인구 증가를 위한 중장기 대책에도 나설 계획이다.

정책적으로 소외되었던 지역 청년에게 관심을 갖고 당사자들과 협의해 이들이 체감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정책을 시행할 방침이다.

청년기본조례 제정, 지역 내 청년 거점 공간 구축, 청년셰어하우스와 청년센터 설치에도 나설 예정이다.

시는 스마트팜 혁신밸리 및 상주일반산업단지 조성, 경북도 농업기술원 이전이 완료되면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인구 증가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황천모 상주시장은 “아이를 낳고 키우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 등 시민 눈높이에 맞는 다양하고 적극적인 실천 방안을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상주=이재수기자 leejs@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