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의회 “KTX 구미역 정차 반대”
김천시·시의회 “KTX 구미역 정차 반대”
  • 최열호
  • 승인 2018.12.11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타당성 없음’ 평가
대중 교통망 확충 추진해야”
김천시와 김천시의회는 지난 10일 시청 2층 회의실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KTX 구미역 정차를 반대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는 지난 5일 이낙연 국무총리가 구미시를 방문, 구미 경제인인들과의 간담회에서 KTX 구미역 정차 확정적이라는 발표를 한데 따른 것이다.

이날 긴급 기자 간담회에서 김충섭 시장은 “KTX 구미역 정차는 김천시에 막대한 피해를 초래하기에 분명히 반대한다”고 했다.

또한 “KTX 구미역 정차는 국토교통부의 사업성 평가 결과 타당성이 없는 것으로 평가 됐음에도 불구하고 구미시의 입장만을 고려한 것으로 KTX 구미역 정차의 부당함을 지적하고 구미시와 김천시의 상생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KTX 구미역 정차의 본질은 구미시민들의 접근성의 문제라고 판단한 김 시장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는 구미 시민들의 KTX김천(구미)역 이용 편의를 위해 대구에서 구미까지 계획돼 있는 대구광역전철을 김천역까지 연장하고, KTX김천(구미)역에서 구미5공단 간의 자동차 전용도로 개설 및 대중 교통망의 확충 등에 대한 대책을 수립, 추진 할 것을 요구했다.

김천시의회도 이날 제200회 제2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 앞서 KTX 구미역 정차 허용에 대해 KTX 구미역 정차 반대 결의문을 채택했다.

나영민 의회운영위원장이 대표발의하고, 김세운 의장을 비롯한 16명의 의원 전원이 공동발의한 ‘KTX 구미역 정차 반대 결의문’에는 “KTX 구미역 정차는 국토교통부의 사업성 평가 결과 경제성이 떨어지는데도 불구하고 당사자인 김천시와 어떠한 협의도 없이 정치적인 논리로 결정한 것에 대해 정부를 강력히 규탄하고 즉각 철회할 것을 요청한다”고 했다.

김세운 의장은 “김천시에 막대한 피해를 줄 수 있는 정부의 KTX 구미역 정차 허용 결정을 즉각 철회하고 남부내륙철도 착공과 김천~문경간 고속철도 사업을 조속히 실시하는 등 구미시와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했다.

김천=최열호기자 c4y2h8@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