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통한 에너지 자립정책 추진해야”
“원전 통한 에너지 자립정책 추진해야”
  • 윤정
  • 승인 2018.12.13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
“탈원전 영향 전력안보 위태
에너지 무기화 대비책 필요
해외 사업도 수주 못해 타격”
대한민국원전을살립시다
“원전을 살립시다” 13일 오후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린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 범국민 서명운동본부 발대식에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왼쪽 여섯번째), 정우택 의원 등 참석자들이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당은 13일 “세계 최고 원전기술을 보유한 두산중공업 사장이 경영악화 책임을 지고 사퇴한 것은 문재인 정부의 무모한 탈원전 정책 때문”이라며 “에너지 전력 안보마저 스스로 무너뜨리는 탈원전 자해행위는 하루빨리 중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20조원 규모의 해외원전을 수주했던 최고의 원전기업까지 흔들리면서 원전생태계가 붕괴되고 우리경제에 막대한 타격을 주게 될 것이라는 우려가 점차 현실이 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변인은 “최근 한국전력이 약 8조원을 들여 한·중·일·러를 잇는 ‘동북아 전력망 연결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보고서를 낸 것으로 전해진다”며 “주목적은 전력수급 안정화라고는 하지만 한전의 구상이 현실화된다면 우리나라의 에너지 전력안보가 크게 위태로워질 것이다. 국제정치 현실에서 전력망은 언제든 무기화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윤 대변인은 “전력수입으로 인한 경제적 의존도가 높아지고 상대국이 이를 무기로 삼는다면 그 타격은 엄청날 것”이라며 “실제로 2000년대 중반 러시아의 가스관 차단으로 동유럽이 엄청난 고통을 겪은 에너지 무기화 사례도 있다”고 밝혔다. 또 “북핵, 사드, 독도, 위안부 문제 등 우리나라를 둘러싼 동북아 국제정치 상황을 고려한다면 에너지 전력무기화는 결코 기우가 아니다”고 덧붙였다.

윤 대변인은 “정부의 무모한 탈원전 정책으로 대한민국 에너지 자립의 길은 점점 멀어지고 있고 탈원전 재앙의 징후는 곳곳에서 포착되고 있다”며 “원전을 통한 에너지 자립정책에 보다 집중해야 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윤정기자 y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