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인적쇄신, 사즉생의 각오로
한국당 인적쇄신, 사즉생의 각오로
  • 승인 2018.12.16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이 최경환 의원 등 친박계와 김무성 의원 등 비박계를 포함한 현역의원 21명을 당협위원장에서 배제하기로 했다. 15일 비상대책회의에서다. 전체 112명 의원 기준으로 이번 인적쇄신 대상에 포함된 21명은 18.8%에 달한다. 대구·경북의 친박의원 5명도 쇄신의 칼날을 피하지 못했다. 오는 2020년 4월 총선을 앞두고 당협위원장 자격을 박탈당한 현역 의원들의 재선 가도에 제동이 걸릴 전망이다.

조강특위가 밝힌 교체대상 선정기준은 2016년 총선 공천파동 책임, 최순실사태와 국정실패 책임, 분당사태 책임, 지방선거 패배 책임, 1심 유죄판결, 핵심지지 지역변화와 쇄신 등이다. 조강특위가 각 기준에 해당하는 의원명단을 발표하지 않았으나 ‘공천파동 책임’ 기준에 친박좌장인 최경환(경북) 의원과 김무성(부산) 의원이, ‘국정실패 책임’에는 박근혜정부 당시 청와대나 정부에서 일한 경험이 있는 최경환·김재원(경북), 곽상도(대구)·정종섭(대구갑) 의원 등이다. 또 ‘1심 유죄 판결기준’에는 최경환·이완영(경북 고령·성주·칠곡) 의원 등이 포함된다.

후폭풍이 염려된다. 친박계 의원들은 명단에 있는 비박계 의원들이 구색 맞추기라며 친박 솎아내기가 아니냐고 불만을 터뜨린 것이 본보기다. 그런가 하면 김용태 의원의 행보가 돋보인다. 조강특위위원장과 사무총장을 맡고 인적쇄신을 주도한 김 의원 스스로 분당되는데 단초를 제공했다며 (당협위원장을 맡지 않겠다고) 용단을 내렸다는 것이다. 살신성인의 귀감으로 당내 후폭풍을 잠재울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국당은 기득권에 안주하며 국민의 비난과 지탄의 대상으로 침몰했다. 2016년 총선, 최순실 사태, 보수정당 분당, 대선과 지방선거 패배에도 누구 하나 책임지지 않은 때문이다. 한 마디로 말해서 한국당은 아직도 민심을 모르고 있다. 한국당이 살기 위해서는 대대적인 물갈이가 필요하다. TK지역도 마찬가지다.

문제는 실천이다. 당장 나경원 원내대표가 엄청난 규모에 반발했다. 비대위원장에게 의정활동을 열심히 해 구제될 수 있는 길 자체를 원천 차단하는 결정이 되면 안 된다는 의사를 표시를 한 것이다. 그런가 하면 현역의원 교체가 당초보다 크게 줄어들 것이라는 말도 나온다. 과거 수없는 당 쇄신책들이 용두사미로 끝난 경험에서 나온 말일 것이다. 하지만 그래선 안 된다. 지금 한국당은 절체절명의 기회를 맞았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모두 바꿔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