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매직’에 베트남이 발칵 … 총리도 벌떡 일어나 환호
‘박항서 매직’에 베트남이 발칵 … 총리도 벌떡 일어나 환호
  • 승인 2018.12.16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끝이 보이지 않는 ‘박항서 매직’에 베트남이 발칵 뒤집혔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15일 홈그라운드인 베트남 하노이 미딘경기장에서 말레이시아 대표팀을 꺾고 10년 만에 처음으로 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에서 우승하자 베트남 전역의 축구팬들은 일제히 환호성을 질렀다.

4만 관중이 가득 메운 미딘경기장을 포함해 건물 곳곳이 흔들리는 듯한 느낌을 받을 정도로 우렁찼다. 손을 번쩍 들어 올리고 서로 얼싸안으며 덩실덩실 춤을 췄고, 주먹을 불끈 쥐며 기쁨의 눈물을 흘리는 팬들도 많았다.

경기를 직접 관람하던 베트남 권력서열 2위 응우옌 쑤언 푹 총리와 서열 3위인 응우옌 티 낌 응언 국회의장도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주변에 있던 사람들과 악수하며 기뻐했다.

푹 총리 등은 또 경기장으로 내려가 결승골을 넣은 응우옌 안 득 선수 등을 안으며 격려했다. 푹 총리는 이어 시상대에 오른 박 감독을 한참이나 안은 뒤 양쪽 엄지손가락을 번쩍 치켜세웠다.

경기 종료 휘슬은 축제가 본격적으로 시작됐음을 알리는 신호였다. 선수들은 박 감독에게로 달려가 헹가래를 치며 감사 인사를 했고, 일부 선수는 대형 태극기를 어깨에 두르며 존경을 표시했다. 흥분한 팬들은 부부젤라를 요란하게 불며 베트남 국기를 들고 거리로 뛰쳐나왔다. 불꽃을 터트리고 오토바이와 자동차 경적을 울리며 자축했다. 수많은 팬이 연호하는 ‘베트남 보딕(우승)’, ‘베트남 꼬렌(파이팅)’ 소리는 밤늦게까지 그칠 줄 몰랐다. ‘박항세오(박항서의 베트남식 발음)’도 심심찮게 들렸다.

또 박 감독의 대형 사진이 긴 행렬을 이끌었고, 태극기도 베트남 국기인 ‘금성홍기’와 함께 곳곳에서 휘날렸다.

수도 하노이와 베트남 남부 경제중심지 호찌민을 포함해 전국 주요 도시에서는 수를 헤아릴 수 없는 오토바이와 자동차의 퍼레이드가 이어졌다.

박항서호에 대한 응원 열기는 경기 시작 몇 시간 전부터 뜨거웠다. 베트남 전역이 거대한 응원장이 된 듯했다.

미딘경기장 앞에는 대낮부터 수많은 팬이 몰려 북을 치고 부부젤라를 부르며 ‘베트남 꼬렌’을 연호했다.

한 베트남 청년이 박 감독과 같은 머리 모양을 하고 안경을 쓴 채 태극기를 어깨에 두르는 등 ‘박항서 코스프레’를 해 수많은 악수 요청을 받기도 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