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밭농사 기계화 속도낸다
경북도, 밭농사 기계화 속도낸다
  • 김상만
  • 승인 2018.12.16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기계 임대사업 대폭 확대
내년 42개소 84억원 투입
2020년까지 70개소 목표
경북도는 밭작물을 주로 재배하는 지역의 농업기계화를 촉진하기 위해 밭 농사용 농업기계 장기임대사업인 ‘주산지 일관기계화사업’을 내년에는 올해 4개소 8억원보다 11배 많은 42개소, 84억원으로 대폭 확대한다.

경북도에는 밭식량작물·채소·특작분야 등 16개 품목, 40개소가 시군단위 밭작물 주산지로 지정돼 있다.

밭농업 기계화율은 경운·정지 99%, 방제 92%, 비닐피복 68%, 수확 27%, 파종·정식·제초 7% 정도로 농작업 형태에 따라 차이가 많음에 따라 이번 밭작물 농기계 지원 확대로 기계화율 제고와 농업인의 농기계 구입부담 경감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원대상은 규모화·집단화된 밭작물 주산지나 논 타작물 전환사업을 추진하는 시군의 농기계임대사업소이며, 관내 주산지 작목반, 영농조합법인, 지역농협, 생산자단체 등에 내구 연한까지 장기 임대해 임차자가 농기계를 유지·관리하는 형태다.

지원하는 장기임대용 농업기계는 작물별로 경운·정지에서 수확까지 일관기계화가 가능하도록 지원하며, 임차자는 공동경영체 구성원은 물론 주변농가의 농작업을 기종별 일정면적(2~38ha/연간) 이상 실시하도록 하고, 농작업료도 해당지역의 임작업료보다는 최소 10% 이상 저렴하게 받도록 할 예정이다.

현재 경북도에는 22개 시군에 59개소의 농기계임대사업소가 설치·운영되고 있고 보유 농기계는 10만496대, 운영인원은 277명이며 향후 2020년까지 총 70개소(시군당 3~5개소)까지 확대 운영한다.

도는 이를 위해 주산지 일관기계화를 비롯해 내년도 농기계 임대 국비공모사업은 물론 도 자체사업인 농기계 임대사업소 인턴(15억원, 70명)과 임대용 농기계 구입(24억원, 8개소) 지원사업도 적극 추진해 시군 농기계 임대사업소 이용효율을 극대화 할 계획이다.

홍예선 경북도 친환경농업과장은 “밭작물 주산지를 중심으로 농기계를 대대적으로 지원해 밭농사 기계화율을 높이는 동시에 농가의 농기계 구입 부담을 덜어주는 시책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상만기자 ks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