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막는 AI 생긴다
보이스피싱 막는 AI 생긴다
  • 강선일
  • 승인 2018.12.17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원-SK, 기술개발 협약
내년 상반기 서비스 본격화
인공지능(AI) 기술을 도입해 날로 지능화되는 ‘보이스피싱(전화사기)’ 피해를 전화통화 단계에서 사전차단할 수 있는 예방서비스가 내년 상반기 중 선보인다.

금융감독원과 SK텔레콤은 17일 이런 내용의 보이스피싱 피해예방을 위한 AI 기술개발 및 도입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두 기관간 이날 협약체결은 AI를 활용한 실시간 보이스피싱 여부판단으로 사기피해를 크게 줄일 수 있다는 점에 착안해 추진됐다.

특히 AI를 활용할 경우 특정단어 사용을 기준으로 보이스피싱 여부를 확인하는 기존 필터링 방식과 달리, 문장의 문맥만으로도 피싱 여부 판단이 가능해 보다 정확하고 효율적으로 금융사기를 차단할 수 있다. 갈수록 수법이 교묘해지는 보이스피싱으로 인한 피해액은 올 상반기에만 1천802억원에 달하며, 작년 상반기 대비 73.7%나 증가했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은 음성통화 중 보이스피싱이 의심되는 사용자에게 이를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AI 기술을 개발중이며, 금감원은 보이스피싱 사기 관련 데이터 제공을 통해 해당기술의 고도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두 기관은 AI 기술을 활용한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시스템 개발이 내년 초 완료되면, 이미 시행중인 사기피해 예방 앱(App) 방식을 더해 상반기 중 본격적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강선일기자 ksi@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