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
이별
  • 승인 2018.12.17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성은(시인)






그믐밤이 먹물 고이듯 감나무에 고여 드는데/

개똥지바귀가 우듬지로 돌아와 앉았는데/

잎이 몇 개 땅위에 떨어졌는데






누구일까

수평이룬 마음 흔들며 내게 다가오는 이

중심을 잃고 눈물처럼 잎들이

또 떨어지는데

시베리아를 떠나 온 철새

감꽃처럼 하얗게 피어 있는데



캠벨 알맹이를 乳頭처럼 어르다

태양은 안데스를 넘고 지구를 돌아갔는데

가만히 어깨를 누르는 고요한 돌은

누가 내려놓은 아침일까



만남이란

개똥지바귀가 앉은 우듬지에

등 하나 걸리는 것인데

자작나무 숲에 뜬 그믐달이

보름달이 되는 것인데

개똥지바귀가

시베리아 봄 하늘로 날아가는 것인데





◇홍성은= 1963년 강원 태백출생. 한국방송통신대학교 국어국문학 전공,

대구경북지역대학 반월문학상 대상 수상(10)





<해설> 사람들은 누구나 가슴에 무언가를 하나씩 품고 산다. 걷다 보면 나도 없고 너도 없고 그냥 순간만 존재한다. 외롭지 않다는 것은 자주 하는 착각이지만, 나를 응원하는 내가 여전히 살아 숨 쉬고 있으니 움츠릴 필요는 없다. 필요는 상대적인 관념이고 침묵은 많은 생각들을 정리하는 영감이다. 고결함은 그 때문에 다른 것들이 수치심을 갖지 않도록 배려한다. 무엇이든 자세히 보면 예쁘고 오래보면 사랑스러워진다. 너는 너라서 아름답다. -성군경(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