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손 맞잡은 평창 올림픽 한반도 달궜다
南北 손 맞잡은 평창 올림픽 한반도 달궜다
  • 승인 2018.12.17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육기자들이 뽑은 올해 스포츠 10대 뉴스
30년 만의 올림픽 개최 1위
총 57개 언론사 중 44곳 선택
단일팀 등 남북 교류 뒤이어
해외파 선수들 5·6위 차지
‘박항서 매직’도 순위 올라
‘축구 AG 우승’ 아쉽게 탈락
30년만의올림픽-평창대회성공개최
지난 2월 9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남북 선수단 공동기수인 남측 원윤종, 북측 황충금이 한반도기를 앞세우고 동시 입장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우리나라에서 30년 만에 다시 열린 올림픽인 평창 동계대회의 성공적인 개최가 체육기자들로부터 2018년 한국 스포츠계에서 가장 관심을 끈 뉴스로 뽑혔다.

손흥민유럽통산100호골
지난 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의 사우샘프턴과의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5라운드 홈 경기에서 팀의 3번째 골을 넣은 손흥민(26·토트넘)이 동료 헤리 케인의 축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박항서열풍-베트남
지난 15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스즈키컵 우승한 베트남의 박항서 감독이 트로피를 높이 들며 선수들과 기뻐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SK한국시리즈정상
지난달 12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6차전 경기. 13회초 SK 한동민이 결승 솔로포를 날린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가 신문·방송 등 전국 주요 언론사의 스포츠 담당 부서를 대상으로 ‘2018년 스포츠 10대 뉴스’를 선정하는 설문을 한 결과 ‘30년 만의 올림픽…평창 대회 성공 개최’ 항목이 총 505점을 받아 1위에 올랐다.

총점은 1위 표 10점, 2위 표 9점, 3위 표 8점 순으로 10위 표까지 순위별 차등 점수를 매겨 이를 더했다.

평창올림픽 성공 개회는 전국 57개 언론사가 참여한 이번 설문에서 1위 표를 가장 많은 44표나 얻는 등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1988년 서울 하계올림픽 개최 30주년이었던 올해 2월 9∼25일 강원도 평창, 강릉, 정선 일원에서 평창 동계올림픽이 열렸다.

동계올림픽 사상 최다인 92개국 2천920명의 선수가 참가한 이번 대회에서 우리나라는 메달 종목 다변화에 성공하며 금메달 5개, 은메달 8개, 동메달 4개를 수확하고 아시아 국가 중 최고인 종합 7위를 차지했다. 무엇보다 남북한 선수단 개회식 동시 입장, 여자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구성 등을 통해 올림픽이 추구하는 인류화합과 평화의 정신을 잘 실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평창올림픽을 시작으로 화해 분위기 속에서 ‘남북 스포츠계에 분 훈풍’이 304점을 받아 스포츠 10대 뉴스 2위에 올랐다. 평창올림픽에 이어 평창패럴림픽에도 북한이 참가하고, 8월에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는 남북 선수단 공동입장과 더불어 여자농구, 카누(용선), 조정 등 3개 종목에서 단일팀을 구성하는 등 남북은 체육 교류의 폭을 넓혀갔다.

스포츠 10대 뉴스 3위는 ‘한국축구 러시아 월드컵 16강 좌절…독일 제압 이변도’라는 항목이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끌었던 축구대표팀은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독일을 2-0으로 제압하는 ‘반란’을 일으켜 상심한 팬들의 마음을 달랬다.

평창올림픽을 통해 그동안 잘 드러나지 않았던 동계스포츠계의 민낯을 보게 된 것은 10대 뉴스 4위에 자리했다.

평창올림픽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 추월에서의 ‘왕따 주행논란’, 여자쇼트트랙 대표 선수에 대한 코치의 폭행 등으로 빙상계 내부의 성적 지상주의, 파벌싸움 등이 도마 위에 올랐다.

올림픽에서 ‘영미 열풍’을 일으켰던 여자 컬링대표팀 ‘팀 킴’이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 일가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폭로하고, 여자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을 이끈 새러 머리(캐나다) 감독은 선수들의 훈련 거부 등 집단 반발로 재계약하지 못하면서 올림픽의 감동이 퇴색하기도 했다.

10대 뉴스 5, 6위는 야구와 축구 종가에서 맹활약하는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손흥민(토트넘)의 몫이었다.

‘류현진, 한국 선수 최초 월드시리즈 선발 등판’ 소식이 206점으로 5위, ‘손흥민, 유럽 통산 100호골…차범근 이어 ’역대 한국인 두 번째‘라는 뉴스가 201점으로 6위였다.

류현진은 8월 중순 복귀한 이후 ‘빅게임 피처’의 위용을 뽐내며 소속팀의 6년 연속 지구 우승에 힘을 보탰다. 이를 발판으로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월드시리즈 2차전에 선발 등판해 한국 선수 최초의 월드시리즈 선발 등판이라는 새 이정표를 세웠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무대를 누비는 손흥민은 12월 초 사우샘프턴과 벌인 리그 홈경기에서 유럽 1부리그 통산 100골 고지를 밟았다.

선동열 감독이 스스로 지휘봉을 내려놓은 일은 10대 뉴스 7위에 올랐다.

한국야구는 올해 아시안게임에서 대회 3회 연속 우승을 일궜지만 일부 선수들의 병역 기피 논란과 함께 대표팀 선수 발탁에서 공정성 논란이 불거졌고, 이로 인해 선 감독이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하기도 했다. 여기에 정운찬 KBO 총재의 리더십 부재가 겹치면서 선 감독은 결국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혔다.

올해를 시작하자마자 날아든 정현의 호주오픈 테니스 4강 신화 소식은 10대 뉴스의 여덟 번째를 차지했다.

정현은 지난 1월 호주오픈에서 6차례나 이 대회 정상에 섰던 세계적 강호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를 16강에서 세트 스코어 3-0으로 제압하는 등 승승장구했다.

베트남 축구를 홀린 ‘박항서 마법’도 10대 뉴스 한자리를 꿰찼다.

박 감독은 올해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지휘하면서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역대 최고 성적(준우승),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첫 4강 진출에 이어 ‘동남아시아의 월드컵’으로 불리는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에서 10년 만의 우승을 이끌었다.

프로야구 SK 와이번스가 정규시즌에서 두산 베어스를 한국시리즈(KS)에서 4승 2패로 제치고 8년 만이자 통산 네 번째 KS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것은 10대 뉴스의 마지막으로 꼽혔다.

‘한국축구, 아시안게임 2회 연속 우승’과 ‘윤성빈, 불모지 스켈레톤서 평창올림픽 정상’은 나란히 119점을 받았지만 아쉽게 10대 뉴스 안에는 들지 못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