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병합발전소 고형연료 사용 못하게 해야”
“열병합발전소 고형연료 사용 못하게 해야”
  • 정은빈
  • 승인 2018.12.18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의회 민주당 교섭단체 토론회
김우철 “질산화물 年 122t 배출
주거지 인근 설립 허가 의아해”
김해동 교수 “사용연료 가루내
유해물질 종류조차 확인 불가”
대구시가 달서구 성서산단 Bio-SRF 열병합발전소 건립 추진을 반대해야 한다는 주장이 이어지고 있다.

대구시의회 더불어민주당 교섭단체는 18일 ‘성서 열병합발전시설 건립 관련 토론회’를 열고 Bio-SRF 열병합발전소 문제의 해결 방안을 모색했다.

이 자리에서 대구시는 “주민들이 반대하는 사업을 추진할 의사가 없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도 “민간 사업자의 사업을 일방적으로 취소하면 여러 가지 문제가 따를 수 있다”며 소극적 태도로 일관했다.

주제발표에 나선 김해동 계명대 교수는 “전국 광역시 중 Bio-SRF(고형연료) 시설을 쓰겠다는 지자체는 대구가 유일하다”며 “대구시는 민자 열병합발전소 추진을 멈추고 유해대기오염물질 대응책 수립을 우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또 “고형연료의 경우 사용연료를 모두 가루를 낸 것이기 때문에 어떤 유해물질이 들었는지 알 수 없고 당연히 저감시설도 만들 수 없다”고 꼬집으며 “성서산단에서 벙커C유 열병합발전소를 운영 중인 한국난방공사가 연료를 LNG로 교체한 뒤 규모를 확대하면 주민 환경권과 기업 연료비용 경감문제를 모두 해결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성서선단 내 업체 스팀단가 절감이라는 대구시의 사업허가 취지와 실제 시설운영 방향이 맞지 않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김우철 민주당 대구시당 사무처장은 대구시가 사업허가를 취소하거나 달서구청이 고형연료 사용허가 단계에서 허가를 내 주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김 사무처장은 지정 토론을 통해 “이 시설은 시간당 증기 44톤(t), 전기 9.9MW를 생산하는 명백한 발전소다. 증기 공급은 명분일 뿐”이라며 “전 사업자 ㈜성서이엔지의 사업계획서에는 매일 폐목재 고형연료 264톤을 태워 연간 먼지 24톤, 항산화물 37톤, 질산화물 122톤을 배출하는 걸로 나와 있다. 이런 발전소를 주거지 인근에 허가한 것 자체가 매우 의아하다”고 했다.

이에 대해 김응일 대구시 원스톱기업지원과장은 “솔라시티 조례에 따라 ‘대형’ 발전·송전시설에 대해 주민 공청회를 거쳐야 하지만 대형에 대한 법적 규정이 없고 산업통상자원부 지침 등을 참고했을 때 30MW 이상으로 판단했다”며 “현 사업자 ㈜리클린대구에 지역 주민과 관계자 등이 참여한 설명회를 열도록 건의하겠다”고 답했다.

하종선 대구시 환경정책과장은 “사업자가 내년 환경부로 통합환경 허가 신청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때 대구시가 달서구청, 대책위원회 등의 의견을 모두 수렴하겠다”며 “향후 대기질 개선대책과 계획을 수립해 시민들에게 발표하겠다. 산업단지와 주민 간 이격 거리는 장기적인 대책 수립이 필요해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대구 달서구청장과 달서구의회는 19일 산자부를 찾아 성서산단 열병합발전소 반대 결의안과 주민 민원을 전달할 예정이다.

정은빈기자 silverbin@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