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UAE서 첫 훈련…‘생존 경쟁’ 서막 올랐다
벤투호, UAE서 첫 훈련…‘생존 경쟁’ 서막 올랐다
  • 승인 2018.12.24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파 7명, 26일까지 합류
날씨 변화에 컨디션 관리 중요
베스트 11 윤곽 정하기 고심
‘손흥민 공백’ 대안 마련해야
체력훈련하는골키퍼조현우
체력 훈련하는 조현우 축구 대표팀 골키퍼 조현우가 지난 23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훈련에서 체력 훈련을 하고 있다. 대표팀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아시안컵에서 59년만의 우승을 목표로 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59년 만의 우승을 노리는 벤투호 태극전사들이 ‘결전의 땅’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첫 훈련을 펼치면서 치열한 생존 경쟁의 서막이 올랐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한국시간으로 23일 오후 9시 30분부터 UAE 아부다비의 셰이크 자예드 크리켓 스타디움 훈련장에서 현지 적응 훈련을 시작했다.

유럽 등 해외파 8명이 빠진 17명(예비엔트리 2명 포함)으로 구성된 대표팀은 한국시간으로 23일 새벽 인천공항을 떠나 10시간 30여분의 이동을 통해 아부다비 공항에 도착한 뒤 곧바로 숙소인 ‘더 웨스틴 아부다비 골프 클럽 & 스파’에 여장을 풀었다.

현지시간으로 아침 일찍 도착한 터라 대표팀 선수들은 곧바로 휴식을 취한 뒤 오후 늦게 훈련장으로 이동해 첫 땀방울 흘리기에 나섰다.

기성용(뉴캐슬)을 비롯해 정승현(가시마), 구자철, 지동원(이상 아우크스부르크), 황희찬(함부르크), 이재성(홀슈타인 킬), 이청용(보훔) 등 7명은 25~26일 사이에 대표팀의 아부다비 캠프에 도착할 예정이다.

다만 손흥민(토트넘)은 소속팀과 협의에 따라 내년 1월 14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경기까지 뛰고 나서 대표팀에 합류하기로 했다.

예비엔트리인 이진현(포항)과 김준형(수원)을 포함한 17명의 선수는 물론 조만간 합류하는 해외파 7명의 선수를 합친 24명의 선수는 아시안컵 베스트 11의 윤곽을 결정하게 될 사우디아라비아 평가전(한국시간 2019년 1월 1일)을 앞두고 치열한 주전 경쟁이 불가피하다.

벤투 감독은 지난 11일부터 울산 전지훈련을 치르면서 선수들의 장단점을 면밀하게 지켜봤고, 첫 번째 점검을 바탕으로 아시안컵 최종엔트리 23명을 확정했다.

이어 UAE 아부다비로 캠프를 옮긴 벤투 감독은 베스트 11의 윤곽을 정하기 위한 두 번째 점검에 나섰다.

일단 벤투 감독의 첫 과제는 선수들의 빠른 현지 적응이다. 겨울에서 여름 날씨로 이동하는 만큼 컨디션 관리가 중요하다.

벤투 감독은 출국에 앞서 “현지에서 충분한 적응 기간이 있다. 날씨가 결정적인 변수가 되진 않을 것”이라고 낙관했지만 첫 훈련에서는 몸풀기와 가벼운 볼뺏기에 주력하면서 선수들이 현지 기온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왔다.

현지 적응보다 선수들의 몸 상태를 비슷한 상태로 유지하는 게 더 큰 숙제다.

대표팀은 울산 소집훈련 동안 크고 작은 부상 상황을 겪었다. 소집훈련 마지막 날 연습경기에서 주세종(아산)과 김영권(광저우 헝다)이 쓰러지면서 코칭스태프를 긴장시켰다.

주세종은 왼쪽 허벅지에 미세한 근육 염좌가 생겼다는 진단을 받고 최종 엔트리에 이름을 올릴 수 있었고, 발목에 통증을 느낀 김영권도 큰 부상이 아니라 대표팀에 합류했지만 상태를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

여기에 무릎 부상을 안은 상태로 대표팀에 합류한 황인범(대전)도 그동안 정상 훈련을 못 했고, 울산 훈련을 제대로 소화하지 못한 홍철(수원)과 김문환(부산) 역시 최상의 몸 상태는 아니다.

벤투 감독은 아부다비 캠프에서 선수들의 컨디션 및 부상 관리에 집중하는 한편 ‘손흥민 공백’의 대안 마련에도 집중해야 하는 상황이다.

손흥민은 아시안컵 조별리그 1, 2차전 이후에 합류할 예정이지만 소속팀에서 연말연시에 강행군을 치러야 하는 상황에서 피로 누적으로 조별리그 3차전 출전도 불가능할 수도 있다.

자칫 조별리그에서 손흥민 없이 경기를 치를 수도 있는 만큼 벤투 감독은 ‘베스트 11 완성’과 ‘손흥민 공백 대안’이 발등의 불이 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