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바른정당-국민의당’ 균열 조짐
바른미래당 ‘바른정당-국민의당’ 균열 조짐
  • 김지홍
  • 승인 2018.12.26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수통합 집단 탈당’에 갈등
“총선에 유리한 쪽으로 간 것”
자유한국당의 릴레이 복당으로 바른미래당 균열이 깊어지고 있다.

바른미래당의 복잡한 기류는 이질적인 정치세력이었던 바른정당과 국민의당 출신의 내부 갈등으로 가닥이 잡힌다. 실제 바른미래당을 두고 △한국당과의 보수대통합 △한국당 계열 소통합 △호남계가 결합한 민주평화당·바른미래당 ‘도로 국민의당’ 소통합 등 다양한 시나리오가 쏟아지고 있다.

바른미래당 경북도당 박재웅 전 위원장은 26일 보도자료를 내고 “바른미래당은 정의롭고 따뜻한 중도 정당”이라며 “갈 사람은 빨리 가라”고 밝혔다.

박 전 위원장은 국민의당 출신이다. 그는 “본인에게 맞는 옷을 찾아 대통합이라는 명분으로, 민주당과 문재인 정권을 견제하기 위해 하나로 뭉쳐야 한다는 논리를 말하지만 실상은 총선에서 당선이 유리한 쪽으로 건너가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눈치보다 넘어갈 사람들이 바른미래당에 남아 있는 한 혼합정당이라는 오명을 안아야 한다”며 “이제 본인의 영달과 입신을 위해 떠나고 싶은 사람들은 더 이상 명분 만들기,시간 끌기와 기회 잡기를 위해 바른미래당을 흔들지 말고 일찍 나가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 바른미래당 대구시당 관계자는 “지난 6·13지방선거 이후 바른정당과 국민의당 출신은 단 한 번도 모이지 않았다”며 “앞으로 총선, 대선을 앞두고 똘똘 뭉쳐야 할 판국에 갑작스러운 탈당 요동은 당을 와해시키자는 의미로 밖에 느껴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최근 한국당 당협위원장 전면 교체 시기에 맞춰 한국당에 입당한 바른미래당 인사는 전·현직 당협위원장 등 20여명이다. 이들은 대부분 바른정당 출신이다. 특히 바른정당계의 최대주주인 유승민 의원의 지역구(대구 동구을)가 있는 대구 지역에서 집중적으로 이뤄졌다.

바른정당 출신들 사이에서도 ‘바른미래당 사수파’와 ‘한국당 통합파’로 나뉜다.

하지만 위기 의식에 따른 ‘타이밍’ 통합이 힘을 얻고 있는 상황이다. 바른정당의 한 핵심 당원은 익명을 요구하며 “언젠가 보수 통합은 해야 하지만 지금은 아니다. 한국당 당협위원장직 자리가 비었다고 우리 식구들을 버리고 가버린 건 생계형 정치”라며 “적절한 시점에 명분을 앞세운 통합도 가능할 것 같다”고 말했다.

김지홍기자 kjh@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