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文 대통령에 ‘세밑 친서’
김정은, 文 대통령에 ‘세밑 친서’
  • 윤덕우
  • 승인 2018.12.30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에도 자주 만나 함께 평화로”
靑 “서울 방문 못 이뤄 아쉬워해”
文 대통령, 조만간 답신 보낼 듯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30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인편으로 친서를 보내 두 정상이 내년에도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나아가자는 뜻을 전달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관련기사 참고)

친서에서 “김 위원장은 두 정상이 평양에서 합의한 대로 올해 서울방문이 실현되기를 고대했으나 이뤄지지 못한 것을 못내 아쉬워했다”며 “김 위원장은 앞으로 상황을 주시하면서 서울을 방문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김 위원장이 오늘 문 대통령 앞으로 친서를 보내왔다”며 “김 위원장은 친서를 통해 2018년을 마감하는 따뜻한 인사를 전하고 내년에도 남북의 두 정상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나가자는 뜻을 전했다”고 발표했다.

그는 “김 위원장은 두 정상이 한 해에 세 번씩이나 만나며 남북 사이의 오랜 대결구도를 뛰어넘는 실질적이고 과감한 조처를 이뤄냈고, 이를 통해 우리 민족을 군사적 긴장과 전쟁 공포로부터 벗어나게 했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김 위원장은 이어 2019년에도 문 대통령과 자주 만나 한반도 평화·번영을 위한 논의를 진척시키고 한반도 비핵화 문제도 함께 해결해 나갈 용의가 있음을 밝혔다”고 말했다.

A4용지 두 장 분량의 친서는 인편으로 전달됐으며,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친서를 봤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친서가 인편으로 전달된 것으로 안다”고 했고, “남북 사이의 여러 소통 창구가 있고, 그중 한 통로를 통해 전달해 왔다”고 말했다.

비핵화 및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한 언급 포함 여부에 대해 김 대변인은 “구체적인 내용을 말씀드릴 수 없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친서를 받았으니 조만간 대통령 답장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다른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답신에 대해서는 정해진 바 없다”고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보내온 친서와 관련해 “연말, 바쁜 중에 따뜻한 편지를 보내줘 고맙다”며 “진심을 가지고 서로 만난다면 이루지 못할 일이 없다. 김 위원장을 환영하는 우리의 마음은 결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최대억기자 cde@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