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뉴스 3
가짜뉴스 3
  • 승인 2019.01.01 19:50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현
사회부장
노무현 재단 유시민 이사장이 ‘가짜뉴스’에 대응하기 위해 팟캐스트 방송을 개시할 모양이다. 유 이사장은 ‘노무현재단 2018 회원의 날 행사’에서 “재단 차원에서 팟캐스트를 하나 하기로 했다. 진행은 내가 직접 할 것”이라고 말했다.

팟캐스트 개설 취지에 대해 “노무현 대통령을 근거 없이 비방해도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이 없었다”며 “우리가 성명을 낸다고 해도 그대로 전달되지 않아 스스로 얘기할 수 있는 매체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반지성주의라고 말할 수 있을 정도로 혹세무민하는 보도가 넘쳐나고 있어 일주일에 한 번은 정리를 해줘야 하지 않겠나 한다. 경제위기를 논하면서 언제나 대통령을 물고 늘어지고, 마치 위기의 주범이 대통령인 양 몰고 가, 합리적 비판은 끼어들 틈이 없게 되고, 과장-왜곡의 진공관을 거치면 증오는 증폭된다. 그들을 무방비로 둬선 우리 사회에 미래가 없다”고 덧붙였다.

“경제위기를 논하면서 언제나 대통령을 물고 늘어지고, 마치 위기의 주범이 대통령인 양 몰고 가, 합리적 비판은 끼어들 틈이 없게 되고, 과장-왜곡의 진공관을 거치면 증오는 증폭된다. 그들을 무방비로 둬선 우리 사회에 미래가 없다.” 이 말은 누가 했을까. 미네르바 구속 즈음인 2009년 1월 중앙일보 “허위보다 무서운 증오의 유포”라는 기자 칼럼에 나오는 말이다. 당시에는 미네르바가 대통령을 물고 늘어지는 사람이었다면 요즘은 “조중동매한”이라는 거대한 상업 신문사들 전체가 대통령을 물고 늘어지고 있다. KBS 최경영 기자가 ‘한국언론 오도독’을 통해 가짜뉴스를 분석하며 주장하는 내용이다.

도저히 설명할 수 없는 과장과 왜곡이, 거대한 상업 신문사들의 진공관을 거쳐, 분노와 저주와 증오가 확대 유포되고 있다. 그들을 무방비로 둬서는 우리 사회에 미래가 없다는데 동의할 수밖에 없다.

이런 한국적 현상은 노무현 정부때도 거의 똑같이 나타났다. 정부에 대한 악담이 아니라 저주에 가까운 기사들은 수도 없었다. 2006년 7월 26일 “이런 불경기는 처음…한달 100만원 벌어요”라는 조선일보의 기사는 첫 문장을 이렇게 시작한다. “경기(景氣)? 보면 몰라? 완전히 죽여놨잖아. 서민 경기 살리겠다고 해서 (노무현 대통령을) 찍었는데, 경제만 망가뜨린 거 아냐.” 기자들이 2009년 이명박 정부때, 지금처럼 대통령 임기 2년차때, 택시기사들에게 경기가 어떠냐고 물어본다면 어떤 대답을 할까. 2014년 역시 박근혜 대통령 임기 2년차때 택시기사들에게 물어본다면 10명 중 9명은 비슷한 말을 하지 않을까. 경기 좋다는 말을 들어본 시절은 아득하지 않은가. 2006년 ‘조중동’이 대통령 때문에 경제 망하게 생겼다는 식의 기사를 쏟아낼때 한국의 경제성장률은 5.2% 였다.

한국언론에서는 국내 경제전망에 관해 부정적 기사들이 넘쳐날 때 작년 말 한국에 온 OECD 사무총장은 이렇게 말했다. 앙헬 구리아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 사무총장은 “OECD 경제전망에서 한국은 올해 2018년 2.7%, 2019년 2.8%, 2020년 2.9%로 계속 성장하고 있다. 아주 괜찮은 성적이다”라고.

OECD 세계경제전망 보고서를 보면 미국, 일본, 영국, 이탈리아 등과 함께 한국이 소속되어 있는 G20 선진국 그룹의 성장률은 2020년 1%대로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런데 한국은 꾸준히 2.7%, 2.8%, 2.9%로 완만한 성장세를 지속한다고 본 것이다.

하지만 ‘조중동’은 OECD가 ‘韓 최저임금 큰 폭 인상, 고용·성장에 부담’, ‘또 다른 경고…한국 실업난 2020년까지 지속’, ‘韓 최저임금 인상 고용부담 공식인정…속도조절 권고’ 등으로 헤드라인을 뽑았다.

이명박 정부나 박근혜 정부때는 OECD가 한국의 경제 전망을 긍정적으로 보든, 부정적으로 보든 예외 없이 OECD가 제시한 한국의 경제성장률 수치를 드라이하게 제목으로 달고, 기사 내용 속에는 국내·외 경제 요인들에 대해 설명했다.

올해처럼 OECD 한국의 경제성장률 수치 자체를 헤드라인에서 배제해 버리고 정부 정책에 대해 일단 흠잡고 보자는 식의 기사를 쓴 적이 없다면 이는 분명 의도가 있는 편집아닌가.

새해가 밝았다. 국회는 청와대 감찰반이 불법사찰을 했는지 블랙리스트가 있었는지 밝히겠다며 밤을 샜다. 언론은 여전히 여야공방으로 다루고있다. 국민은 앵무새마냥 중계 반복만 하는 언론이 아니라 과연 불법사찰로 볼 수 있는지 없는지 정확하게 분석해주는 언론에 목말라 있을것 같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침이 오고 있죠 2019-01-03 23:50:27
참으로 공감합니다.
wish to talk over bottles of 쏘주 and good 안주
잘 해 봅시다

최미영 2019-01-03 16:35:05
김종현부장님 황금복돼지복 한보따리 보내드립니다, 충청도 아짐입니다

이륜 2019-01-03 15:26:03
요즘 언론에서 보기 드믄 지극히 건전하고 상적인 칼럼 잘 읽었습니다.
'사필귀정'
가짜뉴스가 없는 새상이 빨리 왔으면 합니다.

풍성 2019-01-03 15:24:52
대단하십니다.
올바른 글을 쓴다는게 참으로 어려운때이고
어려운지역인데 .
응원합니다.

노동자가살기좋은세상 2019-01-03 14:53:25
대구에 이런 칼럼을 볼수있다는것에 너무 기쁘고 고맙습니다. 항상 응원하겠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