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이긴 메이웨더...9분 뛰고 ‘978억’
또 이긴 메이웨더...9분 뛰고 ‘978억’
  • 승인 2019.01.01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스카와 텐신에 TKO 승
복싱 은퇴 후에도 기량 여전
50전 전승의 ‘무패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41·미국)가 일본의 킥복서 나스카와 텐신(20)에게 싱거운 승리를 거뒀다.

메이웨더는 31일 일본 도쿄 북부의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열린 나스카와와의 비공식 복싱 3분 3라운드 대결에서 1라운드에서만 3차례 다운을 빼앗은 끝에 TKO 승을 거뒀다.

메이웨더는 원래 거리를 두고 빈틈을 노리는 아웃복서지만 키 165㎝, 체중 57㎏으로 자신보다 키가 8㎝ 작고, 체중도 9㎏이 덜 나가는 나스카와를 상대로는 스타일을 고수할 필요가 없었다.

메이웨더는 만면에 웃음을 지으며 나스카와를 도발한 뒤 위력적인 왼손 훅으로 두 차례 다운을 빼앗아냈다.

이어 짧게 끊어 때린 라이트 펀치로 세 번째 다운을 얻어내고 경기를 조기에 마무리했다.

메이웨더는 프로복싱 5체급을 석권하고 50전 전승의 무패 신화를 쓴 뒤 지난해 은퇴를 선언한 세계 최고의 복서다.

나스카와도 킥복싱 전적 27전 27승(21KO)으로 무패 전적을 세우긴 했지만 복싱에서는 메이웨더를 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현격한 기량 차이를 과시한 메이웨더는 경기 뒤 자신이 은퇴했다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메이웨더가 이번 대결로 얻게 될 수입에는 다소 혼선이 있다.

메이웨더는 자국에서 파이트 머니가 200만 달러(약 22억원)라고 소개했지만 이날 경기를 앞두고 인스타그램에는 “내가 도쿄에서 9분짜리 스파링 한 번 뛰고 900만 달러(약 100억원)를 번다고 말하면 당신은 어떻겠는가?”라고 썼다.

해외 언론이 밝힌 메이웨더의 판돈과는 많은 차이가 있다. AFP통신은 “관련 보도를 종합할 때 메이웨더가 9분간 뛰고 받는 돈은 8천800만 달러(약 978억원)에 이른다”고 소개했다.일본 일간 ‘도쿄스포츠’ 역시 지난달 기사에서 메이웨더의 이번 대결 수입이 100억엔(약 1천6억원)에 이를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