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올 재해예방 사업비 2천166억
경북도, 올 재해예방 사업비 2천166억
  • 김상만
  • 승인 2019.01.06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비 1천83억…전년비 18%↑
김천 아포 인리지구 신규 반영
조기추진단 구성 2월까지 착수
여름철 우기 전 공정 완료 방침
경북도는 2019년 재해예방사업에 지난해보다 18%, 169억원이 늘어난 1천83억원의 국비를 확보해 총사업비 2천166억원(국비 1천83억원, 지방비 1천83억원)을 투자한다.

경북도는 김천 아포 인리지구를 당초 정부예산안에 포함하지 않았으나 사업 필요성과 재해 위험성을 지속적으로 건의, 국회 예산 심의 시 총사업비 210억원 중 올해 국비 8억원을 신규사업으로 증액편성하게 됐다고 밝혔다.

경북도는 하천개수, 산사태 예방, 저지대 배수지 설치 등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 981억원, 하천생태계 보전 및 수질개선, 하천범람 예방을 위한 소하천 정비 887억원, 노후 붕괴우려 재해위험저수지 정비 65억원, 급경사지 붕괴위험 지구 225억, 풍수해생활권 종합정비사업 8억원 등 재해우려지역에 집중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도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직결되는 재해예방사업은 다른 사회간접자본(SOC) 사업과 달리 한시라도 빠른 사업을 추진하는 것이 중요한 것으로 판단된다.

이에 따라 재해예방사업 조기 추진단을 구성해 2월까지 사업을 조기 착수하고 여름철 우기 전에 주요공정을 마무리 할 계획이다.

최웅 경북도 재난안전실장은 “급변하는 기후변화로 인한 집중호우 등 자연재난에 선제적으로 대처하고, 효율적이고 안전한 환경조성을 위해 재해예방사업 추진에 더욱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김상만기자

ks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