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마법’ 이번에도?
‘박항서 마법’ 이번에도?
  • 승인 2019.01.07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 오늘 이라크와 격돌
D조 속해 이란 이어 2위 기대
경기 결과따라 조별리그 ‘명운’
‘박항서 매직’을 앞세운 베트남 축구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16강 진출을 향한 첫 단추를 끼운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8일(한국시간) 오후 10시 30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셰이크 자예드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이라크와 D조 조별리그 첫 경기를 치른다.

이라크전은 ‘조별리그 통과’를 1차 목표로 제시한 베트남의 16강 진출 여부를 판가름할 일전이다.

아시안컵 3차례 우승에 빛나는 이란이 조 1위 자리를 차지할 것으로 점쳐져 베트남으로서는 16강 직행 티켓이 주어지는 2위 자리를 놓고 이라크와 경쟁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베트남의 3차전 상대인 예멘은 네 팀 가운데 최약체로 분류된다.

조별리그 6개조 3위 여섯 팀 가운데 성적이 좋은 네 팀도 추가로 16강에 진출하지만, 베트남으로선 확실한 16강행 티켓이 보장되는 2위를 차지하기 위해선 이라크를 넘어야 한다.

베트남은 지난해 1월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준우승과 8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강 진출에 이어 같은 해 12월 ‘동남아 월드컵’으로 불리는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에서는 10년 만에 우승했다.

가파른 상승세를 타는 베트남이지만 1차전 상대인 이라크는 만만한 적수가 아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88위로 베트남(100위)보다 12계단이 높다.

베트남은 스즈키컵 최우수선수(MVP)에 올랐던 응우옌 꽝하이(21·하노이FC) 등 젊은 선수들의 패기를 앞세워 이라크 공략에 나선다.

이라크는 2015년 대회에 참가했던 미드필더 야흐메드 야신(27·카타르 알코르SC) 등을 내세워 최근 A매치 2연승을 포함해 4경기 연속 무패(2승 2무) 행진 중이다. 작년 10월 아르헨티나전 0-4 패배 후 사우디아라비아와 1-1 무승부부터 네 경기 연속 지지 않았다.

최근에는 중국전 2-1 승리와 팔레스타인전 1-0 승리로 2연승을 달려 선수들이 자신감에 차 있다.

박항서 감독으로선 이라크와 첫 경기부터 총력전을 펼쳐야 하는 셈이다.

박 감독은 “조별리그 통과가 목표”라면서도 이라크와 첫 경기 필승 의지만은 숨기지 않았다. 뛰어난 지도력과 용병술로 베트남 축구의 A매치 18경기 연속 무패(9승 9무) 행진을 이끄는 박항서 감독이 이라크를 상대로 다시 한번 승리의 마법을 부릴 수 있을지 주목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