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황에도…영일만항 물동량 2년 연속↑
불황에도…영일만항 물동량 2년 연속↑
  • 김기영
  • 승인 2019.01.07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11만6천145TEU…12%↑
2017년 이어 두자릿수 증가세
포항시, 올해 인입철도 준공 등
물동량 증대에 지속 노력키로
포항 영일만항 컨테이너 물동량이 2년 연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포항 영일만항이 지난해 컨테이너 물동량은 11만6천145TEU로 전년대비 12% 증가했으며 지난 2017년 14% 증가율에 이어 2년 연속 두 자릿수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는 전반적인 경기침체와 해운산업의 불황, 전국 항만 간의 치열한 물동량 유치 경쟁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여 주목된다.

주요 품목별 물동량을 보면 철광관련 제품이 6만3천185TEU, 자동차 4만9천854TEU, 우드펠릿 2천956TEU, 기타화물이 150TEU로 철광관련 제품과 자동차가 물동량 증가세를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일만항의 물동량은 올해도 증가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또 올해 영일만항 인입철도가 준공되면 화력발전소에 소요되는 우드팰릿을 비롯 경북 내륙과 강원지역의 화물 운송에 대한 물류경쟁력 확보로 물동량 증대가 기대된다.

특히 지난해 한-러 지방협력포럼을 계기로 대북방 교역이 더욱 활성화 될 것으로 보이며, 미국의 대북제재 완화 기대감이 고조돼 있어 남북경협, 중국 동북 3성과의 교역 가능성 증대 등 북방교역특화항만인 영일만항에는 우호적인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시는 영일만항 물동량 증대를 위해 항만 인입철도 등 항만시설 인프라를 확충하고 북방물류뿐 아니라 남방물류 활성화를 위해 화주, 선사, 포워더에 대한 물동량 유치 포트세일 활동 강화 등 지속적인 물동량 증대를 위해 나서고 있다.

시 관계자는 “항만산업은 지역경제뿐만 아니라 일자리 창출에도 영향력이 큰 만큼 다각적인 노력을 통해 거시적인 안목에서 영일만항이 발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포항=김기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