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고려 궁성 통해 되짚는 역사의 숨결
신라·고려 궁성 통해 되짚는 역사의 숨결
  • 이상환
  • 승인 2019.01.09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성과 만월대’ 학술대회
10·11일 경주 현대호텔
신라와 고려 궁성인 경주 월성(月城·사적 제16호)과 개성 만월대(滿月臺)는 발굴조사가 꾸준히 진행 중인 유적이다.

월성에서는 2014년 이후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가 주도하는 연차 발굴이 이어졌고, 만월대 조사는 2007년부터 10년 넘게 지속한 남북 문화재 교류 사업이다.

주목받는 문화유산인 월성과 만월대 발굴조사 성과를 조명하고 신라와 고려 도성을 비교하는 학술대회가 열린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신라왕경핵심유적복원·정비사업추진단, 경주시, 한국고고학회, 남북역사학자협의회와 함께 10∼11일 경주 현대호텔에서 ‘신라 왕경에서 고려 개경으로: 월성과 만월대’ 학술대회를 연다고 8일 밝혔다.

연구자 9명이 문헌으로 본 신라·태봉·고려의 궁성, 신라·고려 궁성의 조사 현황과 전망, 신라·고려 궁성의 물질문화 비교 연구라는 세 가지 주제에 맞춰 발표한다.


황인옥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