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靑 적임자 인사”-野 3당 “코드 인사”
민주 “靑 적임자 인사”-野 3당 “코드 인사”
  • 이창준
  • 승인 2019.01.09 2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쟁점현안 놓고 대치 정국
민주 “국정쇄신 의지 담아”
한국 “野에 전쟁 선포한 것”
바른 “與, 특검도입 동참을”
여야가 9일 쟁점 현안들을 놓고 대립을 거듭하며 여야 간 대치정국이 장기화되고 있다.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과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청와대 권력남용 폭로에 이어 청와대 참모진 개편을 놓고 여야가 설전을 벌였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야 3당은 청와대 참모진 개편을 놓고 ‘코드 인사’라며 맹공을 퍼부었고, 여당은 국정쇄신의 의지를 담은 ‘적임자 인사’라고 맞섰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당 회의에서 “청와대 참모진 개편은 견책·문책 인사가 돼야 하는데 면죄부 인사가 돼 야당에 대한 전쟁을 선포한 것”이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도 “문희상 국회의장이 전날 토론회에서 ‘이제는 전문가를 써야 한다’고 정부에 쓴소리했다. 여당 소속 국회의장이 공개석상에서 오죽하면 이렇게 말하나”라며 “코드 인사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모든 국민이 행복한 대한민국의 첫해가 되도록 하자고 했는데 그러려면 (인재를) 넓게 써야 한다”며 “캠프 인사만 데려다 놓고 모든 국민과 함께 잘사는 정치를 하겠다는 것은 앞뒤가 어긋난다”고 밝혔다.

반면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문재인정부의 국정철학을 잘 이해하고 안정감 있게 추진할 적임자”라고 맞섰다.

여야는 ‘김태우·신재민 사건’을 놓고도 거듭 충돌했다.

야 3당은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차원의 ‘신재민 사건’ 청문회와 김태우 사건 특검 실시도 공조 하는 모양새다.

야 3당 원내대표들은 전날(8일) 회동에서 특검 도입을 논의한다는 데 합의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당 회의에서 “청와대 특감반 의혹을 다룰 특검 도입의 구체적인 방법·시기를 야 3당이 논의하기로 했다”며 “민주당도 야 3당 합의 내용에 적극 동참하라”고 압박했다.

반면 민주당은 새해 들어 민생·경제에 힘을 쏟아야 하는 만큼 정쟁만을 위한 야당의 요구에는 응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민주당 서영교 원내수석부대표는 “생산적인 결과물을 내는 것이 아니라 정쟁을 유발하려는 상임위 요구 등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못 박았다.

이날 여야는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놓고도 격돌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조 후보자의 지난 2017년 대선 문재인 캠프 공명선거특보 경력을 문제 삼으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인사청문회를 보이콧했다.

결국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의원들이 불참한 청문회는 30여분 만에 정회했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