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청, 민간인사찰 특검법' 발의키로
한국당, '청, 민간인사찰 특검법' 발의키로
  • 이창준
  • 승인 2019.01.10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바른미래당 속도 늦추면 독자 발의”



자유한국당은 10일 김태우 전 수사관이 제기한 의혹 규명을 위한 ‘청와대 민간인 사찰 특별검찰 도입’ 법안을 발의키로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회견에서 김 전 수사관에 대해 ‘자신이 한 행위를 놓고 시비가 벌어진 것에 불과하다’고 했는데 이것은 수사에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것이다”면서 “문 대통령의 신년사를 기다렸는데 이제는 특검법 발의를 더는 미룰 수 없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이미 준비된 특검법을 발의하고 반드시 관철해서 문재인정권의 각종 사찰을 밝혀 내겠다”면서 “바른미래당과도 협의해 보겠지만 바른미래당이 속도를 늦춘다면 오늘 중 독자적으로 발의 하겠다”고 밝혔다.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에 대해서는 “문대통령이 신 사무관의 용기 있는 폭로를 치기로 폄훼했다고 본다”며 “대통령 중심의 권위주의적 세계관이 아닌가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청와대 행정관이 육군참모총장을 만났는데 누구의 심부름으로 만났다면 몸통은 누구인지, 인사기밀에는 무엇이 적혀 있었는지, 분실한 것인지 아니면 누구에게 건넨 것인지 의혹을 밝혀야 한다”면서 “국방위 소집요구서를 제출했지만, 단순히 소집하는 것을 넘어 국기 문란 사건에 대해 당 차원에서 조사하겠다”고 강조했다.

신년사 전체 내용에 대해서도 “대한민국의 비상상황에 대해서 허심탄회한 반성이나 대안을 기대했는데 결국은 스스로 칭찬하는 공적조서만 내는 것 아니냐”며 “마이웨이 신년사다”고 비판했다.

외교안보현안에 대해선 “남북관계에 매몰되어 한미, 한일, 한중 관계를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해선 한마디 언급도 없었다”며 “비핵화도 북한 비핵화를 겨우 꺼내놓긴 했는데 한반도 비핵화만 얘기했다”고 지적했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