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홍역 환자 7명으로…간호사 1명 추가 확진
대구 홍역 환자 7명으로…간호사 1명 추가 확진
  • 김종현
  • 승인 2019.01.10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심층 역학조사”
대구에서 의료인 홍역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하는 등 연일 환자가 늘고 있다.

대구시는 종합병원인 파티마병원 간호사 A씨가 추가로 홍역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0일 밝혔다. 지난 7일 홍역 확진을 받은 간호사를 포함해 이 병원에서 2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에 따라 대구지역 전체 홍역 확진자는 영유아 4명 등 모두 7명으로 늘었다.

A씨는 현재 병원 격리 치료 중으로 같이 생활한 가족에게서는 의심 증상이 나타나지 않았다고 시는 설명했다.

대구시는 환자 동선과 감염원을 파악하는 등 심층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

앞서 동구 한 소아과를 이용한 영유아 홍역 환자 4명은 증상이 완화돼 퇴원한 상태다. 홍역은 초기에 감기처럼 기침, 콧물, 결막염 등 증상이 나타나고 고열과 함께 얼굴에서 시작해 온몸에 발진이 나타나는 특징이 있다. 시는 홍역 예방접종을 한차례만 받는 등 20대에서 30대사이 연령대가 가장 취약하다며 각별히 개인위생에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홍역 의심 증상을 보이면 가까운 보건소나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로 문의하면 된다.

대구 달서구 한 산후조리원에서 발생한 신생아 호흡기 세포 융합 바이러스(RSV) 환자도 1명이 늘어 모두 2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김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