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지도체제 개편’ 비대위서 결정
한국당 ‘지도체제 개편’ 비대위서 결정
  • 이창준
  • 승인 2019.01.10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총 논의했지만 결론 못내
의원들 ‘단일’-‘집단’ 논쟁
선호안 쪽지 받아 의견 수렴
당권 주자들도 주장 엇갈려
자유한국당은 10일 오후 의원총회를 열고 당내 최대 현안 중 하나인 ‘지도체제 개편’ 문제에 대해 논의했으나 또 다시 결론을 내지 못하고 의견 수렴에 그쳤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의총 후 브리핑에서 “현행 단일 지도체제와 집단 지도체제, 권역별 최고위원제를 놓고 의원들이 선호하는 안을 쪽지에 써서 제출 받았고 이 결과를 비상대책위원회에 보고하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의원들 간 논의에서 “집단지도체제가 조금 우세한 듯 보였으나 의원들이 제출한 쪽지는 검표를 하지 않아서 결과는 아직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날도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따로 뽑는 현행 단일 지도체제와, 득표순으로 후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통합해 선출하는 집단 지도체제를 놓고 의원들 간 논쟁을 벌였다고 알려졌다.

일부 지명도 높은 당권주자들의 경우 단일지도체제를, 다른 당권 주자들은 합의형 집단지도체제를 선호하는 입장이다.

당권주자로 거론되는 심재철, 조경태, 주호영, 김진태 의원과 원외의 김문수 전 경기지사는 전날(9일) 입장문을 통해 집단지도체제 채택을 촉구하기도 했다.

조경태 의원은 의총중 기자들에게 “공천 사당화 방지와 민주주의 실현을 위해 집단지도체제를 희망한다”면서 “결론을 내기 어렵다면 집단지도체제와 단일지도체제의 장단점을 알려주고 당원들에게 투표를 부쳐보는 것도 한 방법이다”고 제안했다.

유기준 의원은 기자들에게 “의총에서 많은 사람이 얘기한 안과 다른 안이 채택된다면 상임전국위가 개최부터 어렵지 않겠나”라고 전망했다.

당 안팎에서는 의원들이 접점을 찾지 못한다면 비대위에서 당 대표의 권한을 제한하는 수준에서 현행 단일지도체제를 유지하는 방안으로 가는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이제 공은 비대위로 넘긴 셈이다.

한국당은 이날 의총에서 의견을 수렴해 오는 14일 비상대책위원회를 열어 최종안을 의결할 방침이다. 비대위가 지도체제를 의결하면 17일 전국위 의결로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하지만 김용태 사무총장은 회의 말미에 의총장을 나오면서 기자들에게 “일정이 하루 이틀 정도 늦춰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