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국제농업기계박람회, 국제행사 승격
상주국제농업기계박람회, 국제행사 승격
  • 이재수
  • 승인 2019.01.10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2일부터 북천시민공원서
IT접목 최첨단 기자재 전시
중국 대표단도 300여명 참가
다양한 볼거리·먹거리 제공
2019상주국제농업기계박람회
2019년 상주국제농업기계박람회가 국제행사로 승격돼 개최된다.


올해로 7회째를 맞는 2019 상주국제농업기계박람회가 국제행사로 승격돼 4월 2일부터 4월 5일까지 상주시 북천시민공원에서 개최된다.

이번 박람회는 총 1만7천760㎡(전시장1만6천500㎡, 휴식공간 1천260㎡)에 과수, 경운 정지, 농산가공, 수확용, 축산용 기계 등 최첨단 농기자재가 전시된다.

부대 행사로 농기계 연시 및 체험, 세미나 개최, 상주시 홍보관, 우수농산물 홍보관 등을 운영해 참관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먹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국제농업기계 박람회는 농자재의 종합전시회로 농업 기계의 발전상을 직접 볼 수 있다.

참가 업체의 신기술이 소개되고 참관객에게 지역 특산물과 관광지 홍보를 통해 우리 농업에 활기를 불어넣는 농업축제의 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농기계 박람회가 국제 행사로 승격돼 한 중 농업협력협회 중국 농기자재 대표단 300여명이 참가 신청을 하는 등 위상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황천모 상주시장은 “2019 상주국제농업기계박람회를 통해 IT가 접목된 최첨단화 되고 스마트한 다양한 농기계를 선보임으로써 빠르게 변화되는 국내외적 농업환경에 적응하고 상주가 가진 농업발전 잠재력을 일깨워 새로운 도약의 계기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상주=이재수기자 leejs@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