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스마트폰 시장, 지난해 첫 역성장
세계 스마트폰 시장, 지난해 첫 역성장
  • 승인 2019.01.10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는 中 업체가 승자”
미·중 무역 전쟁과 경기둔화로 인해 중국인들의 소비 심리가 크게 위축된 가운데 지난해 세계 스마트폰 시장이 업계 사상 처음으로 마이너스 성장을 한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이 나왔다.

CNN은 9일(현지시간)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의 예비전망 결과를 인용해 작년 세계 스마트폰 시장의 매출이 1%가량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또 다른 시장조사 업체인 IDC는 3% 감소를 예측했다.

이런 마이너스 성장은 세계 최대 스마트폰 시장인 중국에서의 부진이 주원인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지난해 중국 시장에서 스마트폰 판매 실적은 9% 가까이 줄었다고 카날리스는 추산했다.

하지만 중국 시장의 악화에도 불구하고 올해 스마트폰 시장은 다시 성장세로 돌아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CNN은 스마트폰 시장의 반등이 중국에 달렸으며 올해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중국 기업들이 승자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