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력에 감사” VS “뻔한 질문과 답”
“노력에 감사” VS “뻔한 질문과 답”
  • 최대억
  • 승인 2019.01.10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회견 본 네티즌 반응 갈려
‘김예령 기자’ 포털 실검 1위에
질의 말투에 ‘당돌·당당’ 지적
10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의 격식을 깬 신년 기자회견에서 방송을 접한 네티즌들의 평가는 엇갈렸다.

또 이 가운데 특정 기자들의 질문은 포털사이트 실시간검색어에 오르며 화제가 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집권 3년 차를 맞아 중점 추진할 정책을 설명하고 예정했던 100분을 훌쩍 넘기며 자유롭게 질의응답을 하는 모습을 보여준 가운데, 네티즌들은 “대통령이 노력하고 고민하는 모습을 보면서 국민으로서 감사했다”, “국민의 선택이 옳았다”는 평가를 내놨다. 그러나 “너무 뻔한 질문과 답이었다”, “대안제시보다 현안 설명이었다”는 반응도 있었다.

이와함께 이날 김예령 경기방송 기자가 던진 질문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동료 기자간에도 공방이 이어졌다.

김예령 기자는 “경제기조 변화를 주지 않는 자신감이 어디서 나오는 것인지, 그 근거는 무엇인지 좀 단도직입적으로 여쭙겠다”라고 물었고, 이를 본 네티즌들은 “예의가 없었던 것 같다”, “질문 내용은 그렇다 쳐도 그 자신감은 어디서 나오냐는 발언은 문제가 있는 듯”, “당돌하다” “당당하다” “날카로운 질문이었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최경영 KBS 기자는 김 기자의 질의 모습을 두고 이날 페이스북에 “경기방송 기자가 질문하는 방식, 이런 게 학교 교육의 문제와 관련이 있다고 본다”라고 공개적으로 지적했다. 이와 관련, 김 기자는 기자회견 직후 “오늘 (대통령의)기자회견문 모두발언을 보면 혁신성장, 공정경제를 통해서 성장을 지속시키겠고 했지만, 실질적으로 여론이 굉장히 냉랭하다는 것을 이날 회견에 앞서 평소 뵙는 시장 아주머니나 택시기사 분들이 ‘요즘 서민경제가 엉망진창인데 대통령의 그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그 근거는 무엇인지 꼭 물어봐달라’고 해서 그들을 대신해서 순화된 표현으로 질문을 했고, 예도 갖췄다”면서 “(문 대통령으로부터)갑자기 지목받은 상태였고, 당황해서 자기소개를 못했다”며 말했다.

최대억기자 cde@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