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바른당 “엄중한 민심과 동떨어져 갈등만 심어줘”
한국·바른당 “엄중한 민심과 동떨어져 갈등만 심어줘”
  • 이창준
  • 승인 2019.01.10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대통령 기자회견 혹평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민심과 동떨어진 회견이었다고 혹평했다.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신년 기자회견은 엄중한 민심과 동떨어졌고 국민에게 불안과 갈등만 심어주었을 뿐”이라고 비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국정 운영 19개월 차임에도 대통령은 역시나 ‘몽상’에 빠져 있고, 국민은 ‘한숨’에 빠져 있다는 것만 확인했다”며 “국민은 정부가 경제와 민생에서 만큼은 ‘이념의 함정’에서 빠져나오길 간절히 희망했지만, 대통령의 답은 외면과 무시였다”고 말했다.

같은 당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국민의 아픔을 아는지 모르는지 온갖 수당과 지원 확대를 얘기한다. 세금 청구서에 불과하다. 세금 낼 돈이라도 벌게 해 주는 것이 순서다”면서 “대통령은 ‘가짜 뉴스’ 타령이지만, 국민들 보기에는 대통령이 ‘가짜 희망’, ‘가짜 경제’ 제조기다”며 깎아내렸다.

바른미래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문 내용에 관해 “국민은 반성문을 원하는데 대통령은 셀프 용비어천가를 불렀다”고 평가절하했다.

김삼화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은 반성문으로 시작해야 했다”며 “국민들은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말하고 싶은 것만 말하는 대통령, 실패한 경제정책을 바꾸지 않는 대통령의 아집이 두렵다”고 공격했다.

반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집권 3년 차를 맞은 문재인정부가 경제·민생에 초점을 맞추겠다는 의지를 밝혔다”며 호평했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