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부터 전국 8곳서 지역사회 통합 돌봄 선도사업
6월부터 전국 8곳서 지역사회 통합 돌봄 선도사업
  • 강나리
  • 승인 2019.01.10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오는 6월부터 2년간 전국 8개 지방자치단체에서 노인·장애인·정신질환자·노숙인을 대상으로 지역사회 통합 돌봄 선도사업을 시행한다.

10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커뮤니티케어’로 불리는 지역사회 통합 돌봄은 노인과 장애인 등이 살던 집이나 지역에서 지역사회와 어울려 살아가도록 주거·보건의료·요양·돌봄·독립생활을 통합적으로 지원하는 지역주도형 사회서비스 정책이다.

이번 사업에 따라 거동이 불편한 노인에게는 집수리 서비스가 지원된다. 저소득층 퇴원 환자에게는 재택 의료 및 가사 간병 서비스도 제공된다. 장애인에게는 장애인 2~3명이 함께 모여 자립훈련을 받을 수 있는 자립체험주택과 1인당 약 1천200만 원의 정착금 등이 지원된다.

복지부는 공모를 통해 노인 4곳과 장애인 2곳, 노숙인과 정신질환자 각각 1곳씩 지역사회 통합 돌봄 선도사업을 수행할 자치단체를 선정할 계획이다. 이번 선도사업 성과를 바탕으로 오는 2026년에는 전국에서 커뮤티니케어를 실시하는게 목표다.

강나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