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자갈마당 민간개발 본격화
대구 자갈마당 민간개발 본격화
  • 김종현
  • 승인 2019.01.10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행사 도원개발, 사업승인 신청
아파트·오피스텔 1천150세대
이르면 7월 착공…2023년 완공
자갈마당개발사업승인신청1
10일 110년 간 대구 도심의 성매매 집결지였던 중구 도원동 속칭 ‘자갈마당’ 입구에 도원동 주상복합개발 사업승인신청을 축하하는 현수막이 걸려있다. 이날 오후 민간개발 시행사 도원개발은 대구시에 자갈마당을 포함한 주변 일대 1만9천㎡ 개발을 위한 사업승인 신청접수를 했다.
전영호기자 riki17@idaegu.co.kr


대구 도심 성매매 집결지인 중구 도원동 ‘자갈마당’ 민간개발이 본격 추진된다.

민간개발 시행사 도원개발은 10일 오후 대구시에 자갈마당을 포함한 주변 일대 1만9천㎡ 개발을 위한 사업승인 신청을 했다.

사업 구간의 대지 매입 동의율은 사업승인 신청 기준인 95%를 넘었다. 건물주와 성매매 업주 등이 95%이상 사업에 동의함에 따라 이 일대 개발이 순조롭게 진행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시는 앞으로 교통영향평가, 건축 심의 등 절차를 진행 할 예정인데 도원개발 측은 사업승인 절차가 원활하게 이뤄지면 올해 7∼8월께 착공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곳에는 2023년까지 아파트 886세대, 오피스텔 264세대 등 1천150세대 규모 주상복합단지 5개 동(지하 6층·지상 45∼49층)이 들어설 것으로 보인다.

자갈마당은 1900년대 초 일본인들이 몰려와 집단 거류지를 형성할 때 공창을 함께 들여온 것이 시초다.

대구읍성을 철거할 때 나온 돌로 비만 오면 질퍽한 습지를 메워 자갈마당으로 불렀다고도 하고, 집창촌 여성이 달아나면 잡으려고 자갈을 깔아 소리가 나도록 한 데서 유래했다는 설도 있다.

도원개발 관계자는 “사업을 원활히 추진할 수 있도록 시가 사업승인 절차를 신속히 밟아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구시 관계자는 “사업에 필요한 행정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종현기자 opl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