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 지고… 다시 ‘MOON’
‘SUN’ 지고… 다시 ‘MOON’
  • 승인 2019.01.28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구대표팀 새 감독에 김경문
10년 5개월만에 지휘봉 잡아
정운찬 KBO 총재 “전폭 지원”
김경문-신임감독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 금맥을 캔 김경문(61) 전 NC 다이노스 감독이 2020년 도쿄올림픽 메달 획득을 노리는 한국 야구대표팀 지휘봉을 잡았다.

정운찬 KBO 총재는 28일 서울시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오랜만에 기쁜 소식을 가지고 이 자리에 섰다. 국가대표 감독으로 김경문 감독을 모셨다”고 밝혔다.

정운찬 총재는 “잠시 그라운드를 떠나 있던 김경문 감독은 국가대표 감독 제안을 받고 고민하다, 위기의 한국야구를 혁신하고 발전시켜야 한다는 사명감으로 용기를 냈다. KBO는 김경문 감독이 이끌 한국야구 국가대표가 프리미어 12 대회와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베이징올림픽의 감동을 다시 불러오길 기대하며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김경문 감독은 올해 11월 열리는 2019 프리미어 12에서 국가대표 감독 복귀전을 치른다. 한국 야구가 본선 진출권을 획득하면 2020년 도쿄올림픽까지 전임 사령탑으로 야구대표팀을 지휘한다.

김 감독이 대표팀 사령탑을 잡은 건, 베이징올림픽이 끝난 2008년 8월 이후 10년 5개월 만이다.

한국 야구 최초의 국가대표 전임 감독이었던 선동열 전 감독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고도 선수 선발 등으로 불거진 논란 탓에 자진해서 사퇴했다.

KBO는 지난해 말 김시진 위원장 등 기술위원회를 꾸려 감독 선임 절차에 돌입했다. 기술위원회는 지난 17·23일 두 차례 회의를 열어 최종 감독 후보를 5명으로 압축하고, 이달 안으로 신임 감독을 확정하기로 했다. 1순위로 꼽힌 사령탑 후보가 김경문 감독이었다. 김 전 감독은 KBO의 제안을 고민 끝에 수락했다. 김경문 감독은 ‘올림픽에서 유일하게 금메달을 딴 경험’, ‘2018년 6월까지 프로 구단을 이끌어 경기 감각을 유지하는 점’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김경문 전 감독은 2008년 베이징올림픽 야구대표팀 사령탑이었다. 2012년 런던,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에서는 야구가 올림픽 정식 종목에서 제외됐다. ‘올림픽 무대’를 가장 최근에 경험한 한국 야구지도자가 김경문 감독이다.

김경문 감독은 두산 베어스와 NC에서 총 1천700경기를 소화해 896승(774패 30무)을 거뒀다.

김경문 감독은 포수로 뛰던 현역 시절에는 아마추어 때 당한 부상 여파로 정상급 선수가 되지 못했다.

그러나 지도자 이력은 화려하다.

지도자로 명성을 쌓은 김경문 감독을 향해 ‘잡초 야구의 성공’이라는 평가도 나왔다.

한국 야구가 처음 택한 국가대표 전임 사령탑은 현역 시절 ‘국보 투수’로 불리던 선동열 전 감독이었다.

논란 속에 지휘봉을 내려놓은 ‘국보 투수 출신 지도자’의 빈자리를 올림픽 금메달로 ‘잡초 야구의 신화’를 완성한 김경문 감독이 메운다.

김경문 감독은 곧 코치진 구성 등 본격적인 대표팀 업무에 돌입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