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인권 국가’ 논란 사우디 골프대회 31일 개막
‘반인권 국가’ 논란 사우디 골프대회 31일 개막
  • 승인 2019.01.29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언론인 살해’ 개입 의혹
세계적 톱랭커 출전 두고 지적
로즈 “난 정치인 아니고 선수”
우즈는 330만 달러 초청 거절
사상 최초로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열리는 유러피언투어 사우디 인터내셔널(총상금 350만 달러)이 31일 개막한다.

사우디아라비아 킹압둘라 이코노믹시티의 로열 그린스 골프 앤드 컨트리클럽(파70·7천10야드)에서 진행되는 이 대회는 개막 전부터 많은 논란을 낳았다.

지난해 10월 발생한 사우디아라비아 반체제 성향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살해 사건에 사우디아라비아 정부가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이른바 ‘반인권 국가’에서 열리는 대회에 세계적인 톱 랭커들이 출전하는 것이 옳으냐는 지적이 잇따랐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대회에는 남자 골프 세계 랭킹 5위 이내 선수 가운데 네 명이나 출전한다.

세계 1위 저스틴 로즈(잉글랜드)를 비롯해 브룩스 켑카(2위), 더스틴 존슨(3위), 브라이슨 디섐보(5위·이상 미국)가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한다.

이밖에 패트릭 리드(미국),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 헨리크 스텐손(스웨덴) 등 유명 선수들이 대거 출전한다.

반면 유엔아동기금(UNICEF) 홍보대사를 맡은 폴 케이시(잉글랜드)는 지난주 인터뷰에서 이 대회에 나가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고,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지난해 가을에 330만 달러에 이르는 초청료를 제의받았으나 이를 거절한 사실이 공개되기도 했다.

당시 우즈가 막대한 규모의 초청료를 거절한 사유는 공개되지 않았으나 사우디아라비아의 정세와 무관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다.

비슷한 논란은 테니스에서도 일었다.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스위스)가 사우디 초청 대회 초청을 거절한 사실이 지난해 10월 알려졌다.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와 라파엘 나달(스페인)은 지난해 12월 말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초청 경기를 치르기로 했지만 나달의 부상을 이유로 결국 이 경기는 취소됐다.

28일 끝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파머스 인슈어런스오픈에서 우승한 로즈는 기자회견에서 “나는 정치인이 아니고 프로 골프 선수”라며 “출전 선수들의 수준도 높고 결과에 따라 세계 랭킹 포인트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좋은 경험이 될 것”이라고 사우디아라비아 대회 출전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